비축유 푼다는 바이든

최근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리스크로 인기가 빠르게 식고 있는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기름값을 잡기 위한 강력한 행보에 나설 것을 시사했습니다. 한때 배럴당 80달러를 넘어섰던 국제유가는 최근 큰 폭으로 떨어지긴 했지만, 여전히 70달러 후반대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이 직접 나서 산유국 모임인 OPEC+에 증산을 요구하기도 했으나, 증산 속도가 성에 차지 않는 모양새입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먼저 미국의 전략비축유(SPR) 5,000만배럴을 시장에 공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략비축유는 미국 에너지부가 비상상황에 대비해 비축해 둔 원유인데요. 산유국들이 적극적인 증산에 나서지 않자, 아예 미국 정부가 전략유를 시장에 풀어 원유 가격을 낮추겠다는 계산입니다. 여기에는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 영국 등 주요 원유 소비국들도 동참할 것으로 보이면서 총 방출량은 7,000만배럴에 달할 것으로 보입니다.


뿐만 아니라 바이든 행정부는 실제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휘발유 가격을 낮추기 위해 정유회사들에 대한 압박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최근 원유 가격이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도 휘발유 가격이 낮아지지 않자, 바이든 대통령은 연방거래위원회(FTC)에 정유 회사들의 담합을 조사하라고 지시하기도 했죠. 게다가 전략유를 추가로 방출할 수 있다는 언급을 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