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J올리브영

랄라블라·롭스 폐점에도 성공한 올리브영

국내 H&B*스토어 시장은 올리브영을 시작으로 랄라블라, 롭스 등 H&B스토어가 생겨나며 유통 대기업들의 격전지가 되었었는데요. 다만, 코로나19 직격탄으로 고객들의 오프라인 매장 방문이 줄어들면서 후발주자인 랄라블라, 롭스는 매장 수를 줄이거나 사업 철수 절차에 들어가게 되었습니다.

  • H&B:  Health & Beauty로 화장품과 건강기능식품을 판매하는 소매점을 말합니다.


반면 올리브영은 국내 H&B 시장에서 절대적인 1위 자리를 굳히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도 올리브영의 실적은 전년 대비 13% 증가한 2조 4,0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특히 오프라인과 온라인, 글로벌 실적 모두 전년 대비 각각 13%, 58%, 107% 증가하며 채널 별로 고른 성장을 이루었죠.


올리브영의 생존 전략은?

① 성공적인 옴니채널 전환

올리브영이 가장 주력한 전략은 ‘옴니채널’입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쇼핑 경험을 제공하는 옴니채널은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트렌드 속에서 H&B 시장의 승부를 가르게 되었습니다. 올리브영의 대표적인 옴니채널 전략은 2018년 말 도입한 3시간 내 배송 서비스인 ‘오늘드림’ 서비스입니다.


오늘드림은 온라인몰에서 구매한 상품을 인근 매장에서 오토바이로 당일 배송하는 서비스입니다. 올리브영의 전체 매출 중 온라인 매출 비중이 25%까지 빠르게 늘어난 데는 오늘드림의 역할이 컸는데요. 2017년 시작한 올리브영의 온라인몰은 연간 거래액이 매년 60%가량 성장하며 누적 거래액이 4년 만에 1조원을 달성했습니다.


② 뛰어난 상품기획 역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