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박재범이 직접 만든 소주 ‘원소주’는 지난 2월 25일에 출시된 지 일주일만에 2만병이 완판되는 기염을 토했습니다. 이에 원소주를 만든 원스피리츠 측은 일주일만에 3억원의 매출을 올리게 되었습니다. 당시 여의도에 위치한 현대백화점의 더현대에서 팝업스토어가 진행되었는데요. 현대백화점 식품관 예약·대기 앱에도 대기팀이 몰려 대기자수가 1,700팀을 넘기기도 했습니다. 이처럼 발매 전부터 큰 기대를 모아왔던 원소주는 사상 최초로 '소주 오픈런' 현상까지 빚어내며 큰 화제 몰이에 성공했습니다.

[단독] 팝업스토어 연 ‘박재범 원소주’ 통했다…2만병 완판
[단독] 팝업스토어 연 ‘박재범 원소주’ 통했다…2만병 완판, 병당 1만4900원…1인당 구매 수량 제한도 이달 말부터 온라인에서도 판매

한 가지 흥미로운 점은 원소주의 가격인데요. 편의점에서 판매되는 소주 한 병이 주로 2천원을 넘지 않는다는 점을 감안했을 때, 한 병당 14,900원이라는 원소주의 가격은 다소 파격적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루 2,000병만 한정 판매되는 원소주는 연이어 완판 행진을 거듭했고, 지난 4월 19일에는 판매 사이트 오류로 정해진 수량의 30배에 달하는 6만병이 하루만에 팔리기도 했습니다. 프리미엄화 전략이 성공했다고도 볼 수 있는 셈이죠.

유통업계에서는 원소주의 유통 채널로 GS25가 낙점되었다는 소식도 들리고 있는데요. 이를 통해 원소주는 희소성 마케팅에 기댄 한시적 이벤트가 아닌, 소주 시장의 주요 플레이어로 거듭날 계획인 것으로 전망됩니다.

그렇다면 원소주는 왜 이렇게 큰 인기를 끌게 된 것일까요? 출시 전부터 소비자들에게 큰 인기를 모은 현상에 대해서는, 소비자들이 제품의 특성보다도 그 제품의 브랜딩에 더욱 매료됐다고 해석할 수가 있는데요. 오늘 <브랜드 한 입>에서는 기존 소주 업체들이 전개해온 대표적인 브랜딩 및 마케팅 전략, 그리고 후발주자인 원소주가 소비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을 수 있었던 브랜딩 전략까지 함께 다뤄보도록 하겠습니다.


소주, “원래 먹던걸로 주세요”

소주는 소비자의 관여도 수준이 낮고, 경쟁사 제품 간 맛이나 품질의 차이를 거의 느끼지 못하는 저관여 제품*으로 흔히 간주되곤 합니다. 즉, 소비자들은 기존에 소비하던 소주 브랜드에 큰 애착이 있어서 이를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습관적으로 기존의 선택을 반복한다는 것입니다.

*저관여 제품: 저관여 제품이란 소비자의 의사결정 과정이나 정보처리 과정이 간단하고 신속하게 이뤄지는 제품들을 의미합니다. 주로 브랜드 간 제품 차이가 크지 않으며 잘못 구매해도 위험이 별로 없는 제품들이 이에 해당합니다. 대표 사례로는 샴푸, 초콜릿, 장갑 등등이 있습니다.

저관여 제품을 구매하는 상황에서 소비자들은 “문제인식-정보탐색-대안평가-태도형성-구매-구매후평가”라는 구체적인 사고과정을 거치기보다는 기존에 해당 제품을 소비했던 ‘기억’을 토대로 특정 브랜드를 습관적으로 구매하는 경향을 보입니다. 그리고 큰 이변이 없다면 다음 번에도 이를 반복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