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팬덤 플랫폼 3파전

온라인 팬덤 플랫폼 3파전

🦊 TEO
🦊 TEO

이제는 글로벌 팬덤 플랫폼 시대!

K팝의 세계적 위상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아티스트를 응원하는 팬덤 문화가 팬더스트리(fan+industry)로 산업화되고 있는데요. 특히 아이돌과 팬을 잇는 플랫폼 사업이 글로벌 팬더스트리의 격전지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팬덤 플랫폼'이라는 공간을 통해 MZ세대를 중심으로 한 팬과 아티스트는 메시지를 주고받으며 소통할 수 있습니다. 팬들은 이곳에서 온라인 콘서트 티켓이나 굿즈를 구매하기도 하고, 올드미디어인 TV를 통해선 볼 수 없는 자체 콘텐츠를 시청하기도 하죠.


위버스 vs 버블 vs 유니버스

국내 1호 팬덤 플랫폼 '위버스'는 하이브(옛 빅히트)가 2019년 6월 론칭한 플랫폼으로 글로벌 케이팝 팬덤 플랫폼을 이끌고 있습니다. 트위터, 유튜브, 포털의 카페 등에 퍼져있던 전 세계 팬들을 하나의 플랫폼으로 모은 것인데요. 자체 예능 콘텐츠부터 온라인 콘서트, 굿즈 판매, 스타와의 대화 등 총체적인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이후 위버스는 하이브와 YG 엔터테인먼트와의 합종연횡을 통해 월등한 규모를 자랑하게 됐죠.


SM 엔터테인먼트가 개발한 '디어유 버블'은 작년 2월 론칭했으며, 게시판처럼 공개적인 소통구조가 아닌 아티스트와 팬이 일대일로 교감하는 프라이빗 채팅이 특징입니다. 카카오톡처럼 아티스트와 팬이 독립된 대화창에서 근황토크를 할 수 있는데요. 아티스트는 팬의 답장을 모두 확인할 수 있지만, 개별 답장은 불가능하죠. 구독일 수에 따라 팬들이 보낼 수 있는 글자 수는 달라지며, 구독하는 아이돌 인원수에 따라 이용금액도 달라집니다. 많은 팬들은 적은 돈으로 좋아하는 연예인과 연락을 주고받는 기분을 낼 수 있다는 점에서 만족감을 느낍니다.


'유니버스'는 지난 1월 말 게임사 엔씨소프트에서 선보인 플랫폼인데요. 3대 팬덤 플랫폼 중 가장 후발주자이지만 엔씨소프트의 IT기술이 접목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버블과 공통적인 프라이빗 메시지뿐만 아니라 프라이빗 콜, 스튜디오 기능, 독점 오리지널 콘텐츠 등이 있죠. 앱을 이용해 미션을 수행하고, 업적을 달성하면 팬미팅 응모를 할 수 있는 게임머니 '클랩'도 제공하며 서비스를 더욱 확장하고 있습니다.


K팝 팬덤 플랫폼의 미래는?

온라인 팬덤 플랫폼은 단순히 소통하는 공간을 넘어 엔터테인먼트 기업 성장에도 기여하고 있습니다. 업계는 BTS가 소속된 하이브가 글로벌 플랫폼 기업으로 나아가는 데 온라인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가 핵심적 역할을 한다고 평가했습니다.


각 팬덤 플랫폼들은 K팝 문화를 이끌기 위해 플랫폼 내부에서의 접근성을 높여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모든 팬덤이 한 곳에 모이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유료화된 자체 콘텐츠의 퀄리티를 높이거나 새롭게 떠오르는 메타버스 시장을 공략하기도 하죠. 팬덤 플랫폼의 발전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사진 출처: 위버스]

🦊 TEO

MZ세대에게 팬덤 플랫폼은 카카오톡, 인스타그램처럼 일상 속 문화가 되었습니다. 특히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온라인 팬덤 플랫폼이 아이돌과 팬 사이의 소통 창구로 진화했죠. K팝의 인기가 상승함에 따라 팬덤 플랫폼 간 경쟁도 더 치열해질 것으로 예측됩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