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조(전국택배노동조합)가 지난 9일부터 무기한 총파업에 들어간 데 이어, 이번주부터 파업 수위를 높이기로 했습니다. 택배노조는 국토교통부가 내놓은 2차 사회적 합의안에 택배 기사들의 줄어드는 수입을 보전하는 방안이 포함되지 않았다는 것을 이유로 들었는데요. 장기화할 것으로 보이는 택배 파업, 그 배경과 현황을 살펴보겠습니다.


택배 노동자 과로사와 사회적 합의기구 출범

작년 코로나19로 이커머스가 빠르게 확대되면서 택배 배송량이 크게 늘었습니다. 그러면서 택배 노동자들의 과로사 문제가 대두되기 시작했는데요. 지난해에만 16명, 올해에는 벌써 5명의 택배 노동자가 과로사로 숨졌습니다. 택배 노동자들의 주당 노동 시간은 법정 근로 시간인 52시간을 훌쩍 넘어선 71.3시간이라고 하죠. 결국 지난 1월 택배사와 택배노조, 정부 여당이 중심이 되는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을 위한 사회적 합의기구'가 만들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