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처: unsplash

‘화이자 알약’의 등장

얼마 전 미국의 제약사 화이자먹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5일 화이자는 자체 개발한 알약형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가 775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에서 높은 효과를 보였다고 발표했는데요. 화이자의 발표에 따르면 팍스로비드를 복용할 경우 병원에 입원하거나 숨질 확률이 89% 가까이 줄어든다고 하죠. 경구형 치료제 개발사 머크의 치료제가 약 50%의 효과를 보였던 것을 고려하면 매우 높은 수치입니다.

화이자의 알약 치료제가 임상시험에서 높은 효능을 보였다는 소식에 화이자의 주가는 10% 넘게 급등했는데요. 화이자의 치료제가 팬데믹 종식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면서 미국에서는 여행사, 에어비앤비, 항공업체 등 '치료제 수혜주'의 주가가 10% 넘게 급등하기도 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도 여행주와 항공주가 크게 올랐는데요. 반면 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거나 치료제를 개발 중인 국내 제약사들, 그리고 진단키트를 생산하는 국내 기업들의 주가는 줄줄이 급락했습니다.


임상시험 논란에 휩싸인 화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