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제 웹페이지 검색기능이 업그레이드되어 기존 콘텐츠에 대한 원활한 검색이 가능합니다!

2년 넘게 이어진 코로나19는 우리의 일상을 크게 바꾸었습니다. 우리가 일하는 방식부터 여가를 즐기는 방식에 이르기까지, 일상 속 거의 모든 부분이 바뀌었다고 표현해도 무방할 정도였습니다. 이 과정에서 수혜를 본 업종이 있는 반면, 실적 부진을 면치 못한 업종도 있었습니다.

그랬던 코로나가 어느덧 끝을 향해 달려가고 있습니다. 이미 미국에서는 지난 3월 8일을 기점으로 50개주 모두 마스크 없는 삶을 살아가기 시작했으며, 확진자 수도 큰 폭으로 감소해 일상으로의 복귀가 점차 확산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미국뿐 아니라 영국, 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도 마스크 착용 지침을 완화하는 분위기죠. 한국에서도 2020년 10월 13일부터 시작된 실외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가 이번주 월요일이었던 5월 2일을 기점으로 해제되었는데요. 이에 리오프닝*에 대한 기대감이 사회적으로 점차 확산되고 있습니다.

*리오프닝이란 코로나19 사태로 위축됐던 경제활동이 재개되는 현상을 일컫는 말입니다.

리오프닝을 목전에 두고 있는 현 시점에서, 코로나19로 인해 큰 변화를 맞이했던 광고 트렌드는 다시 한번 지난 2년과 다른 모습을 띨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에 오늘 <브랜드 한 입>에서는 코로나19 시기 동안 광고 트렌드는 어떻게 변화했는지를 간략히 짚어보고, 리오프닝을 맞이한 현 시점에서 광고 트렌드의 향방을 점쳐보도록 하겠습니다.


코로나19, 큰 변화의 시작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이 변했고, 기업 환경도 함께 변했습니다. 이에 각 기업들은 저마다 새로운 전략을 구축했으며 이러한 변화는 광고 등의 마케팅을 통해 대중에게 전달되었습니다. 기업들은 광고를 통해 변화된 일상 속 상실감을 느끼는 대중을 ‘위로’하기도 했으며, 때로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같은 ‘사회적 메시지’를 던지기도 했고, 변화에 적응하고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한 모든 이들의 노력을 ‘응원’하기도 했습니다.

[DBR] 효율적이고 공감받아야 살아남는다
Article at a Glance코로나19로 모두의 일상이 변했다. 기업들은 재빠르게 움직였다. 구성원들의 업무 방식을 바꿨고 비즈니스 전략을 새로 짰다. 특히 고객들의 결핍을 찾아내 이를 채우기 위해 분주하게 움직이고 있다. 이는 여러 광고에서 고스란히 드러난다. 많은 기업이 인류를 응원하고, 희망을 이야기하며, 그 희망을 위해 자신들이 여기 있다는 메 ...

가장 흔히 찾아볼 수 있었던 형식의 광고는 ‘위로’였습니다. 코로나19 발생 초기, 감염의 위험성 등으로 인해 사람들은 파편화되고, 개인화된 삶을 선택했는데요. 기업들은 사람들이 새로운 변화 속에서 맞닥뜨리는 당혹스러움과 홀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느끼게 되는 외로움을 ‘위로’하는 메시지를 광고에 담아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