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EP BYTE] 파월 연준 의장 연임, 영향은?

[DEEP BYTE] 파월 연준 의장 연임, 영향은?

유임된 파월 연준의장과 새롭게 부의장으로 부임하게 된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 과연, 둘은 이견을 좁히고 인플레이션 극복에 성공할 수 있을까요?

🐶  JAY
🐶 JAY

현지시각으로 11월 2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 FED) 의장에 대한 유임을 결정하고, 레이얼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를 부의장으로 지명했습니다. 파월 의장과 브레이너드 부의장은 내년 2월부터 4년간 임기를 수행하게 됩니다. 그간 월가에서는 파월 의장과 브레이너드 이사 중 누가 다음 연준 의장이 될 것인가를 두고 말이 많았는데요.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 경제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해 낸 파월 의장을 선택하면서 ‘안정성’에 주안점을 둔 것으로 보입니다.

‘여우 스타일’의 파월

파월 의장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 의해 지명된 연준 의장으로, 2017년 2월 임기를 시작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이전부터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지지하는 ‘비둘기파’로 간주되어 왔는데요. 트럼프 대통령은 파월을 연준 의장으로 지명하고, 그에게 금리를 내리고 돈을 풀어 경기를 부양할 것을 요구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결국 재선에 실패하고, 바이든에게 대통령 자리를 내주고 말았죠.

  • 완화적인 통화정책이란 쉽게 말해 '돈을 많이 푸는 정책'을 뜻합니다. 완화적 통화정책을 지지하는 비둘기파는 경제위기가 왔을 때 중앙은행이 돈을 적극적으로 풀어 위기 극복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정권이 바뀌자 민주당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에 의해 지명된 파월 의장에 대해 의구심을 갖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변호사 출신으로 탁월한 정치적 감각을 갖춘 파월 의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기조를 금세 파악하고 바이든 행정부와 좋은 호흡을 내기 시작했습니다. 특히 파월 의장은 작년 코로나19 팬데믹 선언 이후 막대한 돈을 빠르게 풀면서 경제 위기를 잘 극복해내기도 했습니다. 파월 의장은 작년 한 해 동안 꾸준히 완화적인 통화정책을 펼치며, 확장 재정을 추구하는 바이든 행정부와 발을 맞췄는데요. 특유의 정치력으로 본인의 말마따나 ‘여우’ 같은 모습을 보여준 것입니다.

파월의 숙제, 인플레이션

파월 의장은 코로나19 위기에 잘 대처하면서 지난 4년의 임기 동안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줬습니다. 비둘기파답게 수천조원에 달하는 돈을 풀어 월가의 투자자들을 안심시키는 데도 성공했죠. 하지만 이제 상황이 조금 달라졌습니다. 올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경제가 회복하면서 인플레이션이 본격적인 문제로 대두되기 시작했습니다. 위기 상황에서는 돈을 찍어서 풀어도 큰 문제가 되지 않지만, 회복기에는 남아도는 돈이 물가를 밀어 올리기 때문입니다.

치솟는 미국의 물가 상승률

실제로 미국은 30년 만에 가장 높은 물가상승을 경험하고 있습니다. 지난 10월 미국의 소비자물가가 6.2% 급등하면서 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커졌죠. 물가상승률이 높아지면서 채권금리도 크게 올랐습니다. 연준도 물가상승이 본격화하자 테이퍼링(자산매입 규모 축소)에 나서면서 시중에 푸는 돈의 양을 줄이고 있는데요. 앞으로 짧게는 수개월, 길게는 1~2년까지 인플레이션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면서, 결국 연준도 기준금리 인상을 통해 인플레이션을 잡아야만 할 것으로 보입니다.

[DEEP BYTE] 임박한 테이퍼링, 시작부터 완벽하게 이해하기
이제 곧 시작될 것으로 보이는 연준의 테이퍼링, 완벽하게 이해시켜 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는 연준이 계속해서 시중에 돈을 풀며 경기를 부양해왔지만, 이젠 돈 풀기를 중단하고 금리를 높여 물가를 잡아야 하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사실 이게 쉽지 않은 문제입니다. 파월 의장에게 관심이 쏠리는 것도 이 때문이죠. 돈을 풀면 주가가 오르기 때문에 큰 문제가 없지만, 돈줄을 조이면 결국 주가도 조정을 받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투자자들의 원성에 직면하게 됩니다. 실제로 2013년 양적완화를 실시하던 연준이 테이퍼링을 단행한다고 하자 주가가 급락하는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죠.

바이든 대통령이 파월 의장을 교체하지 않고 유임시킨 이유도 인플레이션 극복에 있습니다. 상황이 어려운 만큼, 파월 의장을 유임시켜 안정적으로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겠다는 의미인데요. 파월 의장은 뛰어난 정치력의 소유자인 만큼, 앞으로는 바이든 대통령의 요구에 맞게 적절한 긴축 정책을 구사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비둘기파의 모습을 주로 보여왔다면, 이젠 매파*적인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는 예상이죠. 실제로 이런 예상에 유임 발표 당일 나스닥은 하락 마감하기도 했습니다. 일각에서는 파월 의장이 자산 매입 규모를 더 빠르게 줄이고, 내년 후반기쯤 기준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예상도 나옵니다.

  • 매파는 비둘기파와 달리 긴축적인 통화정책(돈을 많이 풀지 않는 정책)을 지지하는 입장을 뜻합니다.

2인자가 된 브레이너드는 누구?

이번에 연준 부의장 자리에 오른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브레이너드 이사는 민주당 진보파 의원들의 지지를 받아 연준 의장 후보로 거론되기도 했는데요. 진보 성향의 경제학자인 브레이너드 이사금융규제 강화와 디지털 통화 발행을 지지하는 입장을 갖고 있습니다. 주요 이슈들에 대해 파월 의장과 사뭇 다른 입장이죠. 변호사 출신인 파월 의장과 달리 하버드 경제학 박사 출신의 정통 경제 관료이기도 합니다.

파월 연준 의장(우)과 브레이너드 연준 이사(좌)

브레이너드 이사는 투자은행뿐만 아니라 금융업계 전반에 강력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파월 의장 체제 아래에서 연준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은행업계를 안정화하기 위해 만들어진 여러 금융규제들을 완화해왔습니다. 하지만 브레이너드 이사가 연준 부의장으로 지명되면서 향후 이런 연준의 움직임에 제동이 걸릴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죠.

또, 브레이너드 이사는 그간 비트코인을 비롯한 가상화폐가 금융시장에 혼란을 가져올 수 있다며 연준이 앞장서서 디지털 달러화(CBDC)를 발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는데요. 파월 의장은 디지털화폐에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만큼, 파월 의장과 브레이너드 부의장이 어떻게 의견을 조율해갈지도 시장의 관심사입니다.

그래도 최우선 과제는 인플레 억제

몇몇 이슈에 있어 파월 의장과 브레이너드 이사의 의견이 갈리긴 하지만, 둘다 인플레이션의 해결이 가장 시급한 과제라는 것에는 이견이 없는 듯 보입니다. 파월 의장은 유임 당일 최근 미국 경제는 “수급(수요-공급) 불균형, 공급망 리스크, 인플레의 폭발이라는 도전을 받고 있다”라면서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여러 수단을 동원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브레이너드 이사 역시 “미국 노동자들을 중심에 두겠다”라면서 “일자리와 임금 수준에 집중한다는 것은 곧 인플레이션을 억제하는 것”이라고 이야기했죠.

최근 바이든 정부는 공급망 리스크와 인플레이션으로 급속도로 인기가 하락하고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는 취임 후 가장 낮은 수준인 41%까지 떨어졌고, 민주당도 41%라는 낮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데요. 벌써부터 바이든 대통령이 연임에 실패할 수 있다는 예상까지 나오면서 그 어느 때보다 파월 의장의 어깨에 많은 짐이 실릴 것으로 보입니다. 과연 파월 의장은 적절한 긴축 정책을 통해 인플레이션을 잡을 수 있을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