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되는 보복 소비

시작되는 보복 소비

🐶  JAY
🐶 JAY

폭발하기 시작하는 글로벌 보복 소비

전 세계적으로 보복 소비가 시작되고 있습니다. 보복 소비란 코로나 확산으로 인해 억눌렸던 사람들의 소비가 백신 보급과 경기 회복으로 본격적으로 터져나오기 시작하는 것을 말하는데요. 중국에서는 노동절 황금연휴를 맞아 '보복 여행'이 폭발했는데요. 노동절 연휴 첫날인 1일에만 중국 내 여행자 수가 5637만명을 돌파하면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수치도 뛰어넘었습니다. 골든위크(황금연휴)를 맞은 일본도 연휴 첫날인 4월 29일 주요 지역의 인파가 작년 대비 3배 넘게 급증하면서 정부 당국의 긴급사태 발령을 무색하게 하고 있죠.


전 세계에서 백신 접종률이 가장 높은 이스라엘에서는 봉쇄 조치가 완화되고 경제 활동이 재개되면서 전례 없는 소비 대란이 펼쳐지고 있는데요. 코로나 이전에는 해외여행에 돈을 쓰던 사람들이 국내 소비 시장에 몰리면서 소비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입니다. 국제적인 신용평가사인 무디스는 전 세계 가계의 잉여 저축이 6000조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는데요. 무디스는 특히 강력한 경기부양책을 사용했던 미국과 영국에서 보복 소비가 두드러지게 나타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우리나라도 보복 소비

그렇다면 이스라엘이나 미국에 비해 백신 접종률이 비교적 낮은 우리나라는 어떨까요? 한국은행은 지난해 민간소비가 4%가량 감소하고, 가계 저축은 4%가량 늘어 올해 보복 소비가 현실화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실제로 올해 3월 국내 카드 승인금액이 지난해 동기 대비 20% 넘게 증가하고, 백화점 판매액이 지난해 동기 대비 61% 넘게 증가하면서 보복 소비가 이미 시작됐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죠. 통계청은 30일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했는데, 올 4월 생산은 두 달 연속 늘고, 소비도 전월 대비 2.3%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나면서 7개월 만에 최대 증가치를 보여줬습니다.


보복 소비에 신난 우리 수출

백신 접종 속도가 빠른 미국과 유럽, 중국을 중심으로 경기 회복이 본격화하면서 우리 수출도 연이어 신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습니다. 4월 우리나라의 수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무려 40% 증가했는데요. 수출액이 511억달러를 기록하면서 10년 만에 가장 큰 증가 폭을 보였습니다. 중국과 미국, 유럽으로의 수출이 역대 4월 수출 중 최대치를 기록했고, 장기간 적자를 봐왔던 일본과 중동으로의 수출도 증가세를 보이기 시작했죠.

수출이 기록적인 수준을 기록하면서, 물류 대란도 본격화하고 있는데요. 세계적인 컨테이너선 부족 현상으로 항구에 밀려드는 화물이 빠르게 선적되지 못하면서 부산항은 사실상 마비 상태에 이르렀습니다. 이런 화물 대란은 올해 하반기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예측이 많은데요. 수출이 늘어난 것은 좋은 일이지만, 우리 기업들은 해상 운임 상승과 선적 지연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합니다.

[사진출처: AFP]

🐶 JAY

꿈틀거리기 시작하는 보복소비는 앞으로 우리 경제에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