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버스터급 IPO 앞둔 리비안

‘제2의 테슬라’라고 불리는 미국의 자율주행 전기차 업체 리비안(RIVIAN)IPO를 앞두고 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리비안은 승용차가 주 종목인 테슬라와 달리 픽업트럭이나 SUV, 밴과 같이 미국인들이 선호하는 오프로드 차량대형 차량이 주력 상품인데요. 2009년 MIT 기계공학 박사 스캐린지가 설립한 리비안은 설립 초기 전기 승용차 제작을 목표로 했지만, 이후 경쟁을 피하고자 차종을 전환했습니다.


리비안은 아마존과 포드 등 글로벌 기업과 기관들로부터 12조원이 넘는 투자금을 유치해왔는데요. 아마존은 2025년까지 리비안의 배달용 전기트럭을 10만대 주문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죠. 리비안은 설립 12년 만인 올해 11월 '블록버스터급' IPO를 앞두고 있는데, 외신들은 상장 시 시가총액이 95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현대차와 기아 두 기업의 시가총액을 합친 것도 뛰어넘는 거액이자, 미국 GM의 시총과 맞먹는 수치이죠.


리비안은 뭐가 다르지?

리비안이 이렇게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물론 ‘아마존이 투자한 기업’으로 유명하긴 하지만,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측면에서도 다른 업체들과는 차별화되는 강점을 갖고 있습니다.


① 하드웨어

리비안의 주력 상품인 오프로드카는 기존 전기차 업체들이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던 분야입니다. 오프로드카포장도로와 비포장도로를 모두 주행할 수 있는 차로, 픽업트럭이나 SUV 등이 이에 해당하는데요. 리비안이 올해 9월 출시한 픽업트럭은 얕은 강을 건널 수 있고, 좌우와 앞뒤에 총 4개의 모터가 달려 제자리에서도 360도 회전이 가능하다고 하죠. 시장에 나와있는 전기차 중에선 가장 힘이 세고 튼튼한 셈인데요.


전기차는 배터리가 아래로 깔리는 구조여서 무거운 차체를 버티기 어렵고, 험로에서의 안전성 담보가 어렵다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픽업트럭이나 SUV 같은 대형전기차 출시가 어려웠던 것이죠. 아직 테슬라나 GM 같은 경쟁사도 전기 픽업트럭은 출시하지 못했는데, 리비안이 선수를 친 것입니다. 오프로드 차량과 함께 리비안은 배달용 전기트럭 생산에도 집중하고 있습니다. 아마존은 리비안과 함께 아마존 배달 전용 전기밴을 개발해왔고, 이미 향후 5년간 10만대를 공급 계약을 체결한 상황입니다. 아마존은 리비안의 밴으로 배송과정에서 ‘탄소제로’를 달성하고, 운전자의 안전과 수송능력을 개선한다는 계획입니다.


② 소프트웨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