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버스터급 IPO를 앞둔 리비안

블록버스터급 IPO를 앞둔 리비안

제2의 테슬라라고 불리며 블록버스터급 IPO를 준비하고 있는 리비안. 리비안의 차별점과 한계는 무엇일까요?

🐶  JAY
🐶 JAY

블록버스터급 IPO 앞둔 리비안

‘제2의 테슬라’라고 불리는 미국의 자율주행 전기차 업체 리비안(RIVIAN)IPO를 앞두고 큰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리비안은 승용차가 주 종목인 테슬라와 달리 픽업트럭이나 SUV, 밴과 같이 미국인들이 선호하는 오프로드 차량대형 차량이 주력 상품인데요. 2009년 MIT 기계공학 박사 스캐린지가 설립한 리비안은 설립 초기 전기 승용차 제작을 목표로 했지만, 이후 경쟁을 피하고자 차종을 전환했습니다.


리비안은 아마존과 포드 등 글로벌 기업과 기관들로부터 12조원이 넘는 투자금을 유치해왔는데요. 아마존은 2025년까지 리비안의 배달용 전기트럭을 10만대 주문할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죠. 리비안은 설립 12년 만인 올해 11월 '블록버스터급' IPO를 앞두고 있는데, 외신들은 상장 시 시가총액이 95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현대차와 기아 두 기업의 시가총액을 합친 것도 뛰어넘는 거액이자, 미국 GM의 시총과 맞먹는 수치이죠.


리비안은 뭐가 다르지?

리비안이 이렇게 큰 기대를 모으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물론 ‘아마존이 투자한 기업’으로 유명하긴 하지만,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측면에서도 다른 업체들과는 차별화되는 강점을 갖고 있습니다.


① 하드웨어

리비안의 주력 상품인 오프로드카는 기존 전기차 업체들이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던 분야입니다. 오프로드카포장도로와 비포장도로를 모두 주행할 수 있는 차로, 픽업트럭이나 SUV 등이 이에 해당하는데요. 리비안이 올해 9월 출시한 픽업트럭은 얕은 강을 건널 수 있고, 좌우와 앞뒤에 총 4개의 모터가 달려 제자리에서도 360도 회전이 가능하다고 하죠. 시장에 나와있는 전기차 중에선 가장 힘이 세고 튼튼한 셈인데요.


전기차는 배터리가 아래로 깔리는 구조여서 무거운 차체를 버티기 어렵고, 험로에서의 안전성 담보가 어렵다는 문제가 있었습니다. 그래서 픽업트럭이나 SUV 같은 대형전기차 출시가 어려웠던 것이죠. 아직 테슬라나 GM 같은 경쟁사도 전기 픽업트럭은 출시하지 못했는데, 리비안이 선수를 친 것입니다. 오프로드 차량과 함께 리비안은 배달용 전기트럭 생산에도 집중하고 있습니다. 아마존은 리비안과 함께 아마존 배달 전용 전기밴을 개발해왔고, 이미 향후 5년간 10만대를 공급 계약을 체결한 상황입니다. 아마존은 리비안의 밴으로 배송과정에서 ‘탄소제로’를 달성하고, 운전자의 안전과 수송능력을 개선한다는 계획입니다.


② 소프트웨어

리비안은 테슬라와 마찬가지로 자체적인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리비안 드라이버플러스(Driver+)를 구독방식으로 판매하고 있는데요. 리비안은 테슬라와 유사하게level 2.0~2.5의 자율주행 기술을 탑재했는데, 운전자의 안전운행을 돕는 ADAS기능과 차선변경을 돕는 ACC기능이 포함됐습니다. 리비안은 자율주행 소프트웨어에 1억1천만원의 가격을 책정했고, 약 600만원을 내면 10년간 구독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죠.


이에 더해 배달용 트럭에 대해서도 주행, 충전, 성능 진단, 업데이트 등 모든 서비스를 통합적으로 제공하는 차세대 운영체제를 내놓는다는 계획입니다. 나아가 전국의 충전소와 협력해 2023년까지 미국 내 리비안 전용 충전기 3,500개 이상을 확보한다는 계획도 밝혔죠.


리비안, 기대와 우려

리비안의 IPO 소식에 리비안과 관련된 우리나라의 자동차 부품업체의 주가도 들썩이고 있습니다. 리비안에 배터리를 납품하는 삼성 SDI와 레이더, 카메라 등을 납품하는 만도의 주가도 최근 크게 올랐죠. 이 밖에도 친환경 시트부터 배터리 부품 제조 기업들까지 이른바 ‘리비안 수혜주’로 떠오른 기업들의 주가도 출렁였습니다. 이처럼 리비안은 IPO를 앞두고 투자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습니다.


하지만 리비안의 생산능력과 재무상태에 대한 우려도 있습니다. 현재 총 15만대의 선주문을 받았지만, 아직 대량생산 경험이 없는 만큼 제시간 안에 주문을 소화해낼 수 있을지 여전히 의문이 많죠. 뿐만 아니라 리비안은 최근 2년 반 동안 2조원 이상을 투자받으며 생산력을 늘려왔는데요. 현재 누적 적자만 3조원에 달하고 올 상반기 1조 2천억원에 달하는 순손실을 본 만큼, 향후 어떻게 유동성(현금)을 확보하고 빌린 돈을 갚아나갈지도 중요한 이슈가 될 것 같습니다.

[사진출처: 리비안]

🐶 JAY

리비안 엔지니어들의 방한 소식에 국내 리비안 관련주들이 들썩이기 시작했는데요. 최근에는 리비안이 배터리 자체 생산을 계획하고 있다는 소식도 들려왔죠. 전기차 시장의 빈틈을 노린 리비안. 12년 동안 버티며 달려온 리비안은 과연 IPO를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을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