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LCD 31년 역사 마침표

삼성디스플레이, LCD 31년 역사 마침표

#삼성디스플레이 #LCD사업종료 #31년역사 #중국기업추격 #수익성악화 #QD-OLED #중소형OLED

🐰 Inhye

LCD 사업에서 손 떼는 삼성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가 지난 31년간 이어온 LCD(액정표시장치) 사업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지난 6일 삼성디스플레이는 현재 유일하게 남아있는 자사의 LCD 생산라인에 마지막 원장*을 투입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삼성디스플레이는 LCD 생산을 위한 원장 투입은 더 이상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마지막으로 투입된 원자재에 대한 생산 공정이 마무리되면 삼성디스플레이의 LCD 사업은 완전히 종료됩니다.

*원장이란 LCD 패널의 주요 원재료로 사용되는 대형 유리 기판을 의미합니다. 커다란 원장이 여러 공정을 거쳐서 LCD 패널이 생산되죠.

사실 삼성디스플레이는 2020년 말에 LCD 사업을 종료할 계획이었는데요. 하지만 코로나19의 확산으로 TV 수요가 급증하고, LCD 패널 가격이 상승하면서 LCD 생산을 임의로 연장해왔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 하반기 LCD 패널의 가격이 하락세에 접어든 이후에도 주요 고객사인 삼성전자의 요청에 따라 LCD 패널 생산을 이어왔는데요. 하지만 LCD 패널 가격의 하락이 계속되자 결국 삼성디스플레이는 최근 LCD 사업의 완전 종료를 결정했습니다.

LCD 사업을 접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1991년 시작된 LCD 사업은 메모리반도체와 함께 지금의 삼성을 있게 한 대표적인 부품 사업인데요. 삼성은 과감하게 투자를 이어 나간 결과 사업 시작 7년 만인 1998년에 글로벌 대형 LCD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2002년에는 중소형까지 포함한 세계 LCD 시장에서 점유율 1위를 차지할 수 있었습니다. LCD 사업은 삼성의 핵심 사업으로 자리 잡으며 2000년대 장기간의 반도체 불황이 지속되던 시기에 이를 이겨내는 버팀목 역할을 하기도 했죠.

하지만 2010년대 초반 BOE를 비롯한 중국 패널 업체들이 등장하며 분위기가 달라졌습니다. 중국 패널 업체들은 각종 보조금과 세금 감면 혜택 등 자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속에 기존 디스플레이 업체와의 기술 격차를 빠르게 줄여나갔는데요. 막대한 자금력을 갖춘 중국 패널 업체들의 물량 공세가 시작되면서 LCD 패널 가격은 급락했습니다.

이로 인해 LCD 사업의 수익성은 크게 악화되었고, 삼성디스플레이는 중국 패널 업체들에 점유율을 빼앗겼는데요. 삼성디스플레이의 LCD 사업은 수년간 적자를 벗어나지 못했죠. 이에 삼성디스플레이는 2010년대 중반부터 LCD 사업을 점진적으로 축소해오다 최근 최종 사업 종료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삼성디스플레이의 미래는?

LCD 사업 종료에 따라 삼성디스플레이의기존 LCD 설비는 매각되거나 QD-OLED(퀀텀닷 유기발광다이오드) 혹은 중소형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생산설비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기존 생산인력 역시 QD-OLED와 삼성전자의 반도체 부문으로 투입됩니다. 한편, 삼성디스플레이는 LCD 사업을 대신해 고부가 사업에 총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인데요. 특히, 차세대 디스플레이인 QD-OLED와 스마트폰, 태블릿 등에 적용되는 중소형 OLED에 집중할 예정입니다.

구체적으로 삼성디스플레이는 LCD를 대체할 차세대 TV용 패널로 QD-OLED를 낙점했는데요. 이를 육성하기 위해 2025년까지 총 13조 1,000억원을 투자할 예정입니다. 또한, 삼성디스플레이는 68%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중소형 OLED의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혁신적인 상품을 잇달아 내놓고 있는데요. 화면이 두 번 접히는 ‘폴더블 OLED’와 화면이 늘어나는 ‘슬라이더블 OLED’가 대표적인 예입니다.

📝 함께 보면 좋은 BYTE 콘텐츠

  • 한국은 16년간 글로벌 디스플레이 시장을 꽉 쥐고 있었는데요. 디스플레이는 반도체, 휴대전화와 함께 ‘3대 수출 효자상품’으로 꼽히기도 했죠. 그런데 최근 중국이 한국을 제치고 글로벌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1위를 차지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디스플레이 시장에서 일어나고 있는 지각 변동이 궁금하다면, 아래 링크를 확인해보세요!
    👉  [마켓인사이드] 디스플레이 시장, 한국과 중국의 각축전!
  • 지난해부터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의 OLED 협력설이 제기되었는데요. 올해 1분기 양사의 협상에 속도가 붙는 듯했으나 최근에는 지지부진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삼성전자가 파트너로 선정한 LG디스플레이는 대형 OLED 시장의 절대 강자인데요. 대형 OLED 시장에서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내는 LG디스플레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볼까요?
    👉  [기업 한 입] LG디스플레이, 한국 디스플레이의 최강자

🐰 INHYE

삼성디스플레이의 LCD 사업 종료로 삼성전자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는데요. 삼성디스플레이로부터 LCD TV용 패널을 공급받아온 삼성전자의 중국 패널 업체들에 대한 의존도가 커질 것이라는 관측입니다.


해당 콘텐츠는 BYTE의 무료 비즈니스/경제 뉴스레터, 데일리바이트의 67일자 뉴스레터 콘텐츠입니다. 데일리바이트 뉴스레터를 무료로 구독하시면 매일 아침 6시 메일함에서 유익한 소식들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 DAILY BYTE 뉴스레터 구독하기

대화에 참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