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반도체 관련주의 주가가 많이 하락했습니다. 메모리 반도체의 업황이 좋지 않을 것이라는 보고서들이 발표되며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합쳐 약 30조원에 달하는 시가총액이 증발했죠. 지금 업계에서는 메모리 반도체 업황에 대한 전망이 첨예하게 엇갈리고 있습니다. 과연 메모리 반도체 업계에는 정말 겨울이 찾아올까요?


메모리 반도체, 겨울이 온다?

메모리 반도체의 업황을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입장에서는 메모리 반도체 수급 측면의 문제를 지적하고 있습니다. D램의 소비자 가격이 하락하고 있고, 기업의 반도체 재고가 넘쳐나기에 장기적으로 메모리 반도체 가격이 하락할 것이라는 분석이죠.


① D램의 소비자 가격의 하락

최근 들어 D램의 소비자 가격이 하락하고 있습니다. 기업이 아닌 일반 소비자가 D램을 구매하는 가격인 소비자가격은 기업이 반도체를 구매하는 가격에 직접적인 영항을 주진 않지만, 기업에게 적용되는 D램 가격이 떨어질 수 있음을 암시하는 징조일 수 있습니다.


② 넘쳐나는 메모리 반도체 재고

메모리 반도체의 수요자인 PC업체 등은 미리 반도체를 많이 주문해둬 재고를 쌓아두고 있습니다. 메모리 반도체 재고량이 많을 경우 앞으로 점점 반도체 주문을 줄일 것이기 때문에 반도체 수요도 줄어든다는 것이죠.


③ 메모리 반도체 수요 감소

코로나19의 종식이 가까워질수록 비대면 상황으로 인한 PC나 모바일 기기 수요가 줄어들며, 반도체 수요도 함께 줄어들 것으로 보이는데요. 지금의 반도체 품귀 현상이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은 것을 감안한다면, 회복 국면에서는 반도체 수요가 줄고 가격이 하락할 수 있겠죠.


이와 같은 근거로 일부 외국계 증권사는 메모리 반도체 관련주는 이미 고점을 통과했으며, 이제 하락세를 맞게 될 것이라고 예측했습니다. D램 반도체의 가격 하락과 수요 감소 때문에 업황이 안 좋아질 것으로 예상한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