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시작된 공매도

다시 시작된 공매도

🦊 TEO
🦊 TEO

오늘부터 코스피200과 코스닥150 지수 구성 종목에 한해 부분적으로 공매도가 재개됩니다. 시장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시가총액이 크고 거래가 활발해 유동성이 풍부한 코스피200과 코스닥150 지수 종목 일부만을 대상으로 공매도가 재개되는데요. 구성 종목은 한국거래소가 6월, 12월에 재선정해 공지될 예정입니다.


공매도가 뭐길래

공매도는 한자로 ‘없는 것을 판다’는 의미인데요. 주가 하락이 예상될 때 주식을 빌려서 판 뒤 주가가 내려가면 다시 사서 갚아 차익을 얻는 기법입니다. 예를 들어, 현재 주가가 만 원인 A주식을 100주 빌려왔다고 가졍해 봅시다. 이렇게 빌려온 주식을 바로 시장에 팔아버리면 100만원을 얻을 수 있겠죠? 그 이후에 A주식이 5,000원으로 내렸을 때 100주를 50만원에 사서 갚으면 50만원을 얻을 수 있습니다. 공매도는 이처럼 주식 가격이 내려가면 이익을 얻는 투자 방식입니다.

👉공매도 자세히 알아보기


공매도의 명과 암

공매도는 주식시장의 ‘버블’이 과도하게 커지는 것을 막아줍니다. 특정 주식의 가격이 단기적으로 상승했을 때 매도 주문을 늘려 주가를 정상 수준으로 되돌리는 것이죠. 또한, 매도와 매수 주문이 전반적으로 늘어나기 때문에 거래가 활성화되고 시장의 유동성이 증가합니다.


하지만 공매도가 개인투자자에게 기울어진 운동장이라는 이야기도 나옵니다. 개인도 공매도를 할 수 있지만, 주식 대여 기간, 수수료 등에서 개인과 기관 사이에 차이가 존재하기 때문인데요. 실제로 개인투자자들의 반대로 당초 3월로 예정되었던 공매도 재개가 오늘까지 미뤄지기도 했죠. 이 때문에 이번 공매도 재개 이전에 개인의 주식대여 물량을 확보하고 시장조성자의 과도한 공매도를 제한하는 등 개인의 공매도 기회를 확대하기 위한 제도 개편이 이루어지기도 했습니다.


공매도 재개의 영향은?

공매도가 재개되면 단기적으로는 주가가 떨어질 것이라는 예측이 나옵니다. 공매도가 오랜 휴식 기간을 거친 만큼 공매도 에너지가 폭발하면 증시의 하방 압력(주가를 아래로 끌어내리는 힘)이 강해질 것이라는 분석이죠. 하지만 중장기적으로는 증시 방향성에 대한 영향력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일각에서는 공매도로 인한 하방 압력이 이미 주가에 반영됐다는 의견도 내놓고 있죠. 하지만 지금까지 주가가 급등한 종목이나 고평가주, 성장주, 바이오주 등은 공매도 재개의 영향을 상대적으로 강하게 받을 수 있습니다. 실적대비 저평가 종목이나 고배당주는 반사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출처: Unsplash]

🦊 TEO

공매도 재개 이후의 증시에 대해 증권가는 낙관적인 전망을 내놓고 있는데요. 과연 오늘 이후의 증시는 어떤 흐름을 보일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