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바이오사이언스

어제 IPO를 통해 주식시장 상장에 성공한 SK바이오사이언스의 주가가 공모가 대비 2.6배 급등하면서 ‘따상’*에 성공했습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백신 생산 전문기업으로 이번에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벡스의 코로나 백신을 위탁 생산해 큰 주목을 받았죠. 이번 상장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의 임직원들도 1인당 7억원이 넘는 평가차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받은 주식을 처분하려면 회사를 퇴사해야 해 SK바이오팜 상장 당시처럼 줄 퇴사가 이어질지도 관심사입니다.

*'따상'이란 따블과 상한가의 줄임말로, 상장 당일 공모가의 2배로 거래가 시작된 후 주가가 상한가(30%)까지 치솟는 것을 말합니다.


균등배분과 중복청약이번 공모주 청약에는 무려 64조원이 넘는 돈이 몰렸습니다. 1억원을 넣으면 최소 5주를 받아 70만원이 넘는 수익을 올릴 수 있었는데요. 이번 청약은 균등배분방식으로 이뤄졌고, 중복청약이 가능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