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그리고 올해의 IPO

SK바이오사이언스, 그리고 올해의 IPO

🐶  JAY
🐶 JAY
ⓒ SK바이오사이언스

어제 IPO를 통해 주식시장 상장에 성공한 SK바이오사이언스의 주가가 공모가 대비 2.6배 급등하면서 ‘따상’*에 성공했습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백신 생산 전문기업으로 이번에 아스트라제네카와 노바벡스의 코로나 백신을 위탁 생산해 큰 주목을 받았죠. 이번 상장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의 임직원들도 1인당 7억원이 넘는 평가차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는데, 받은 주식을 처분하려면 회사를 퇴사해야 해 SK바이오팜 상장 당시처럼 줄 퇴사가 이어질지도 관심사입니다.

*'따상'이란 따블과 상한가의 줄임말로, 상장 당일 공모가의 2배로 거래가 시작된 후 주가가 상한가(30%)까지 치솟는 것을 말합니다.


균등배분과 중복청약이번 공모주 청약에는 무려 64조원이 넘는 돈이 몰렸습니다. 1억원을 넣으면 최소 5주를 받아 70만원이 넘는 수익을 올릴 수 있었는데요. 이번 청약은 균등배분방식으로 이뤄졌고, 중복청약이 가능했습니다.

  • 균등배분: 개인 투자자의 공모주 배분 확률을 높이기 위해 배분 물량 중 절반은 개인 투자자에게 균등하게 배분했습니다. 이론적으로 최소 청약 증거금 32만5천원을 내면 최소 1주를 받을 수 있었습니다. 물론, 예상보다 너무 많은 사람들이 몰려 추첨까지 이어지기도 했죠.
  • 중복청약: 이번에는 여러 증권사에서 중복으로 청약을 할 수 있었는데요. 모든 증권사에 청약했을 경우 최소 4주를 받을 수 있었다고 하죠. 중복청약은 오는 5월부터 금지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청약에서 가장 많은 물량을 받은 투자자는 약 68억을 납입하고 317주를 받아 약 3,300만원의 수익을 올린 반면, 청약자가 과도하게 몰려 28만명은 1주도 배정받지 못했다고 하죠.


다음 기회는 어디에?

SK바이오사이언스는 올 상반기 IPO 최대어로 꼽혔는데요. 올 하반기 IPO 예정 기업으로는 어떤 기업들이 있을까요?

  • SKIET: 전기차 배터리 업체인 SK이노베이션의 100% 자회사로, 배터리 분리막 사업을 진행 중입니다. 기업가치는 5조원으로 예상되죠.
  • 크래프톤: 온라인 게임 ‘배틀그라운드’의 제작사로 시가총액이 30조원을 넘을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 전망대로라면 게임 대장주인 엔씨소프트를 제치게 됩니다.
  • 카카오페이지, 카카오페이, 카카오뱅크: 카카오페이지는 카카오의 웹툰, 웹소설 플랫폼으로 올해 6월 상장을 준비 중이며 기업가치는 7~10조원으로 예상됩니다. 카카오페이카카오뱅크는 각각 카카오의 간편거래, 금융 플랫폼으로 카카오페이지 상장 이후 상장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카카오페이의 기업가치는 7~10조원, 카카오뱅크의 기업가치는 약 20조원으로 예상됩니다.
  • LG에너지솔루션: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사업부가 분할돼 독립한 LG에너지솔루션은 기업가치가 50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여 올해 IPO 최대어로 꼽힙니다.

올 하반기에도 IPO 열풍은 뜨거울 것으로 보이는데요. 과연, 이들 기업은 IPO를 성공적으로 마칠 수 있을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