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의...할 거 였으면서

합의...할 거 였으면서

🐶  JAY
🐶 JAY

LG에너지솔루션(LG)과 SK이노베이션(SK)이 어제 배터리 분쟁에 대한 극적 합의를 이뤄냈습니다. SK가 LG에 2조원의 배상금을 지급하기로 했죠.


뜨거운 감자, 전기차 배터리

LG와 SK는 모두 전기차 배터리를 만들고 있습니다. 전기차의 핵심부품인 배터리는 대당 가격이 약 1,000만원으로, 5,000만원쯤 하는 전기차 가격의 20%를 차지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LG가 선발주자로 글로벌 점유율 23%를, SK와 삼성(삼성SDI)이 후발주자로 각각 점유율 6%씩을 기록하고 있죠.


대한민국 배터리 전쟁사(史)

LG와 SK의 배터리 분쟁은 2년 전 LG가 “SK가 영업비밀을 빼갔다”며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소하며 시작됐습니다. 긴 소송 끝에 ITC가 SK에 패소 판정을 내리면서 SK는 미국에서 사업을 철수해야 위기에 놓였는데요. 양측의 합의금 격차가 너무 커 합의가 결렬되면서, SK는 미국 사업 철수 의지까지 밝혔습니다. 그러다 바이든 대통령 거부권 행사 기한을 하루 남긴 어제, ‘깜짝 합의’를 이뤄냈습니다.


그래서 결국! 합의

SK는 LG에 배상금으로 2조원(현금 1조+로열티 1조)을 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앞으로 10년간 이 문제로 쟁송을 하지 않겠다고도 밝혔죠. 이번 합의로 SK이노베이션은 미국에서 사업을 계속할 수 있게 됐고, LG에너지솔루션은 현금을 확보하고 사업에 대한 부담을 덜게 됐습니다.


배터리 분쟁은 두 회사의 주가에 압박을 주는 불확실성(Risk)이었는데요. 이번 합의로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두 회사가 각자의 배터리 사업에 집중할 수 있게 되면서 주가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출처: Pixabay]

🐶 JAY

두 회사에게는 1) 배터리 분쟁, 2) 폭스바겐의 배터리 내재화 선언이 악재로 작용하고 있었는데요. 배터리 분쟁이 해소되면서 양사는 이제 배터리 사업 점유율 확대에만 집중할 수 있게 됐습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