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인터넷 전쟁, 최후의 승자는?

우주인터넷 전쟁, 최후의 승자는?

최근 글로벌 기업들의 우주인터넷 경쟁이 벌어지고 있는데요. 우주인터넷 경쟁에 뛰어든 기업들과 전망을 알아볼까요?

🐹 BONA
🐹 BONA

ⓒ Unsplash

항공기 업체 보잉, 우주인터넷 경쟁 합류

최근 보잉은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로부터 저궤도 광대역 및 통신용 군집위성의 구축과 배치, 운영을 승인받았습니다. 이번에 승인받은 통신위성은 147개로, 이중에 132개 위성은 고도 1056㎞의 저궤도, 15개는 최대 4만4000㎞ 비정지궤도 상공에 배치될 예정인데요. 이를 통해 보잉은 항공우주 분야 전문기업으로서 기내 무선인터넷과 도심항공교통(UAM) 시장에 본격 진입하고자 합니다. 보잉의 시장 진출로 저궤도 우주인터넷망을 추진하는 민간 업체는 스페이스X, 아마존, 원웹, 텔레셋에 이어 보잉까지 5개가 되었습니다.


기업들의 '우주말뚝박기' 경쟁

항공기 업체 보잉이 경쟁 대열에 뛰어들며 저궤도 통신위성을 이용한 우주인터넷 경쟁은 가열되고 있습니다. 우주인터넷이란 지상 기지국 대신 저궤도 통신위성을 사용하는 것인데요. 현재 인터넷망은 지상에 있는 기지국을 통해 제공되고 있습니다. 이와 달리, 저궤도 통신위성은 지구와 가장 근접한 500~1500㎞ 상공에서 지상과 연결하여 기존의 이동통신의 공간제약을 초월할 수 있죠. 0.01초 급으로 적은 지연시간을 제공할 수 있는 우주인터넷은 이동통신 서비스에 활용하기 용이해서 기업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 분야의 선두주자인 스페이스X는 이미 2019년 자체 위성 인터넷망인 '스타링크'를 구축할 위성 60기를 우주로 쏘아 올렸습니다. 이후 지금까지 약 2000개의 저궤도 위성을 발사하여 북미 지역 일부에서 월 99달러에 최대 200Mbps 다운로드 속도를 제공하는 인터넷 서비스를 시범 운영 중인데요. 지난 8월 기준 스타링크 위성 인터넷 서비스 가입자는 14개국 10만명에 달했죠. 스페이스X는 향후 100억달러를 추가로 투자하여 2027년까지 1만2천개의 위성인터넷망을 구축할 계획입니다.


아마존 자회사인 카이퍼 시스템은 내년에 우주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할 2대의 저궤도 위성을 발사하겠다고 밝혔는데요. 이는 전 세계 모든 곳에 고속 광대역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목표를 내건 ‘프로젝트 카이퍼’ 사업의 일환입니다. 앞으로 카이퍼는 10년에 걸쳐 3236대의 저궤도 위성을 쏘아 올려 고속 인터넷 통신이 없거나 충분하지 않은 오지, 비도시 지역에 우주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카이퍼는 자사 위성망을 통해 초당 400 Mbps의 인터넷 속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죠.


앞으로 우주인터넷 시장은?

우주인터넷 시장은 계속해서 가파르게 성장할 전망입니다. 전 세계 우주 기반 광대역 인터넷 시장은 2021년부터 2031년까지 연평균 20%씩 성장해 2031년 523억3000만달러(약 62조원)로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앞으로 전 세계 주축 산업이 될 에어택시와 자율 주행 자동차, 6G 인터넷 서비스 등은 현재 지상의 기지국을 통해 제공되는 방식이 아닌 우주 공간에서 지상과 인터넷이 연결되어야 구현이 가능하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이에 우주인터넷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각 국가와 기업들의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다만, 통신품질 관리가 향후 과제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저궤도 위성이 지상과 가까운 탓에 폭우나 태풍이 서비스에 직접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죠. 이미 200Mbps 속도를 제공하는 스페이스X의 스타링크와 달리, 미국 내 일부 위성 인터넷 서비스의 다운로드 속도는 최저 1Mbps까지 떨어집니다. 인터넷을 많이 사용하면 속도가 더 느려지기도 하죠. 그러므로 우주인터넷 서비스가 인터넷 접근성이 떨어지는 이들을 위한 서비스로 자리 잡으려면 꽤 긴 시간이 걸릴 수도 있습니다.

🐹 BONA

우주인터넷은 기내 전용 기가인터넷 서비스, 드론과 같은 무인 항공체를 관제하기 위해서도 필요한데요. 향후 우주인터넷 시장에서 우위를 차지할 기업은 누구일까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