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EP BYTE] 우리가 오징어게임을 재미있다고 느끼는 이유

[DEEP BYTE] 우리가 오징어게임을 재미있다고 느끼는 이유

오징어게임은 과연 자본주의의 모순을 비판하는 계급서사일까요? 오징어게임이 재미있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  JAY
🐶 JAY

🚧 오늘자 DEEP BYTE에는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게임>에 대한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오징어게임, 구독자 여러분도 재미있게 보셨나요? 오징어게임은 벌써 전 세계 약 1억 5천만 가구에서 시청했다고 하는데요. 흥행이 성공적이었던 만큼 오징어게임에 대한 다양한 비평과 분석도 많이 나왔습니다. 특히 오징어게임을 두고 ‘자본주의의 모순을 풍자한 계급 서사’라는 평가가 잇따랐는데요. 오늘은 과연 오징어게임은 성공적인 계급서사였는지, 또, 오징어게임이 대중적으로 소구될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지 다뤄보고자 합니다.

오징어게임은 계급서사일까?

영화평론가들은 자본주의 사회에 대한 비판이 오징어게임의 핵심 주제이자 흥행요인이라고 평가합니다. 평론가 김선영은 오징어게임의 핵심 성공 요인이 “계급, 계층의 단절과 갈등에 대한 비판의식”이라고 봤고, 언론들도 오징어게임이 “역전 불가능한 자본주의 계급사회를 풍자”했다고 봤죠. 황동혁 감독 역시 오징어게임을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 대한 거대한 은유”라고 소개했습니다.

그런데 오징어게임을 과연 계급서사라고 할 수 있을까요? 어떤 작품이 계급성을 드러내고자 한다면 각 계급을 상징하는 사람들이 서로 구별되어야 합니다. 한쪽은 돈, 기업, 부동산 등을 소유한 자본가로, 다른 한쪽은 자신의 노동력 외에는 팔 것이 없는 노동자로서 제시되는 그림을 보여줘야 하겠죠. 그리고 두 계급 간의 적대적 갈등관계가 나타나야 할 것입니다.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은 이런 계급관계를 나름대로 잘 보여주는 작품 중 하나입니다. 기생충에서는 물리적으로, 또 후각적으로 부자와 빈자가 대비되고, 마지막에 이르러서는 빈자를 상징하는 기택이 부자를 상징하는 박 사장을 칼로 찔러 죽임으로써 그 갈등관계가 해소되죠.

오징어게임 역시 계급의 구분을 다양한 요소를 통해 구현해내고 있습니다. 먼저 게임에 참여하는 사람과 게임의 주최자인 VIP들은 물리적으로, 시각적으로 확연하게 구분됩니다. VIP들은 참여자들을 내려다볼 수 있는 공간에 있지만, 참여자들은 그들을 볼 수 없게 설계되어 있죠. 또, 주최자부터 게임의 진행요원, 그리고 참가자에 이르기까지 각각의 사람들은 각각 화려한 옷, 빨간색 옷, 그리고 초록색 옷을 입으면서 확실하게 구별됩니다. 작품의 주인공으로 등장하는 성기훈의 모티프가 쌍용차 해고노동자였다는 점 역시 감독이 이러한 구분을 염두에 뒀다는 것을 암시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구분이 드러난다고 해서 오징어게임을 계급서사라고 보기엔 무리가 있습니다. 오징어게임은 게임 전개의 배경으로서 계급관계를 활용하고 있긴 하지만, 두 계급 간의 갈등이 첨예하게 나타나지 않습니다. 단지 작품의 말미에서 자본가 계급을 상징하는 일남과 노동자 계급을 상징하는 기훈의 조우만이 있을 뿐이죠. 이 장면에서도 별다른 갈등은 발생하지 않고, 한파 속에 떨고 있는 사람을 한 자애로운 사람이 구해주는 휴머니즘적인 장면이 등장하며 작품은 마무리됩니다.

결국 오징어게임은 계급성을 작품의 배경으로 상정하면서도, 두 계급 간의 갈등을 낭만적인 휴머니즘으로 애매하게 해소해버리면서 불완전한 계급서사가 되어버린 것입니다. 역사적으로 그 어떤 계급 갈등도 몇몇 사람들의 휴머니즘으로 해결되지 못했다는 점을 고려한다면, 오징어게임을 완전한 계급서사로 보긴 무리가 있겠죠. 아무래도 이런 결말은 척박한 사회 속 인간성의 회복을 강조하는 황동혁 감독의 세계관에 기인한 것 아닐까 싶습니다.

오징어게임은 왜 재미있을까?

사실 오징어게임이 ‘재미있는’ 이유는 시청자들이 등장인물들의 승리를 위한 처절한 투쟁에 대해 공감과 연민을 느꼈기 때문이라기보다는, 시청자들이 사실상 오징어게임의 VIP들과 같은 시선을 공유하기 때문인 것 같습니다. 우리에게 오징어게임이 재미있는 이유는 사실상 VIP들에게 오징어게임이 재미있는 이유와 별반 다르지 않은 것이죠. 그리고 여기에서 휴머니즘은 매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합니다.

오징어게임에서 VIP들은 게임 참가자들과는 분리된 공간에서 참가자들을 극한 상황에 몰아넣고, 참가자들이 보여주는 처절한 몸부림과 행동들에 재미를 느낍니다. 실제 게임 속에서는 매 순간순간이 거북하고 잔인한 선택의 연속이지만, 게임 바깥에서 본다면 그것은 애처로운 인간들이 때로는 인간적인 행동을 보이며, 때로는 타인의 인간성을 짓밟으며 거액의 상금이라는 목표를 향해 달려 나가는 박진감 넘치는 게임일 뿐이죠.

게임은 극한의 상황을 조성해 한 편에서는 죽음의 공포를 조성하고, 또 다른 한 편에서는 막대한 상금을 통해 일확천금의 희망을 부추기면서 인간들이 두려움을 이겨내고 목표를 향해 돌진하게 만듭니다. VIP들은 게임의 승리를 위해서는 서로를 죽여야 하는 비인간적인 상황 속에서 참가자들이 종종 보여주는 인간적인 모습에서 흥미를 느끼죠. 그리고 오징어게임이라는 작품은 시청자들이 작품에서 절대적인 역할을 하는 VIP의 자리에서 게임을 관전하게 만듦으로써 게임을 안락하고 흥미롭게 즐길 수 있게 만들어줍니다.

누구도 동물 세계에서 벌어지는 약육강식의 모습을 보며 그것을 동경하거나, 그것이 본인에게 벌어졌으면 하는 마음을 갖진 않습니다. 다만 단지 그것을 구경하는 것이 재미있을 뿐이죠. 야생을 다룬 다큐만 봐도 그렇습니다. 동물의 세계에서 사자에게 물어뜯기는 것은 상상만 해도 끔찍하겠지만, 나약한 동물들이 사자에게 먹히지 않으려 애처롭게 뛰어다니는 모습은 화면 밖의 시청자에겐 그저 흥미로울 뿐입니다.

살아남기 위해선 다른 사람을 죽음으로 내몰아야 하는 게임의 구조 속에서 등장인물들이 보여주는 인간적인 모습들, 그리고 그런 인간적인 모습들이 서서히 붕괴되어 가는 장면들은 VIP들에게나, 그리고 시청자들에게나 새롭고 재미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이 게임에서 냉철하고 비인간적인 캐릭터가 다른 참가자들을 주저 없이 죽이고 우승했다면 게임은 별로 재미없었겠죠.

자신이 살기 위해 누군가를 죽음으로 내몰아야 하는 딜레마 속에서 가장 인간적인 캐릭터가 우승하는 결말이 나와야 VIP들에게도, 시청자에게도 '재미있는', 또 '뻔하지 않은' 오징어게임이 될 수 있는 것입니다. 그래서 작중에서 휴머니즘은 오징어게임이 계급서사로 기능하지 못하게 하는 동시에, 오징어게임을 재미있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앞으로 오징어게임 시즌2도 예정되어 있는 만큼, 황동혁 감독이 어떤 스토리전개를 보여줄지 기대해보는 것도 흥미로울 것 같습니다. 그의 휴머니즘에 대한 신뢰가 어떻게 흘러갈지 지켜보는 것도 하나의 관전포인트가 되겠네요 :)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