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시의 '5월 조정설'이 현실화하고 있습니다. 지난주 인플레이션 우려에 전 세계적으로 주가가 출렁이는 모습을 보였는데요. 경기가 완연한 회복 국면에 들어서면서 전반적인 물가 수준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외국인 투자자들은 지난주 우리 증시에서 6조원이 넘는 주식을 순매도했고, 주가 하락을 예상하며 공매도와 '곱버스' 매수에 나섰는데요. 특히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같은 반도체 주식들이 큰 낙폭을 보였습니다. 오늘은 주식시장이 어떤 흐름을 보이고 있고 왜 불안한지 정리해보겠습니다.


커지는 인플레이션 우려

주식시장이 요동치는 이유로 '인플레이션 우려'가 꼽히고 있습니다. 인플레이션이란 경기 전반의 물가가 상승하는 현상을 이야기하는데요. 물가가 상승하는 것은 재화와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경기가 회복하고 있다는 긍정적인 신호이기도 하지만, 동시에 기업의 현재가치를 낮추고 중앙은행의 금리인상을 가져올 수 있다는 점에서 주식시장에는 부정적인 신호로 작용하기도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