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의 모델 X 전기차 [출처: TESLA]

천슬라가 된 테슬라

미국 현지 시각으로 25일 테슬라의 주가가 사상 최초로 1,000달러를 넘어섰습니다. 전날보다 무려 12.66% 상승하며 1024.86달러로 마감했는데요. ‘천슬라’가 된 테슬라는 시가총액도 1조달러를 돌파하면서 페이스북을 제치고 전 세계 시가총액 6위 자리를 차지하게 됐습니다. 주가가 급등한 것은 세계 최대의 렌터카 업체인 허츠(Hertz)가 테슬라의 전기차 10만대를 주문했기 때문인데요. 계약금액만 5조원에 달하는 초대형 딜로, 허츠는 테슬라의 전기차를 미국과 유럽의 주요 거점에 투입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런 소식에 테슬라의 주가는 개장 전에만 무려 4.4% 올랐는데요. 개장 이후 1,036달러까지 치솟기도 했습니다. 25일 기준 테슬라의 시가총액은 1.026조달러(약 1,200조원)에 달하는데, 이는 국내 시가총액 1위인 삼성전자 시가총액의 약 2.5배에 달하는 규모입니다. 최근 사상 최고 실적을 기록하고, 빅딜까지 수주하며 승승장구하는 테슬라, 과연 요즘 테슬라에는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