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뱅크로 완성된 인터넷은행 삼국지

토스뱅크로 완성된 인터넷은행 삼국지

🦊 TEO
🦊 TEO

기존 플레이어,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

최초의 인터넷은행은 케이뱅크입니다. 케이뱅크는 현재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의 실명 계좌 발급을 맡으며 최근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그러나 자체적인 플랫폼이 없어 고객을 모으는데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는 예상이 지배적이며, 최초의 타이틀을 가지고 있으나 경쟁력은 조금 떨어진다는 분석입니다.


우리가 가장 잘 아는 인터넷은행은 카카오뱅크입니다. 카카오라는 초거대 플랫폼을 무기로 가진 카카오뱅크는 국내 은행 중 가장 시가총액이 높습니다. 게다가 카카오뱅크는 카카오페이 등 카카오의 계열사와 연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는 강점도 있죠. 지금까지, 인터넷은행의 1강은 카카오뱅크였습니다.


토스뱅크가 출격한다!

토스뱅크는 오는 10월 5일 출범을 목표로 현재 베타테스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미 케이뱅크와 카카오뱅크라는 경쟁자가 있지만, 토스뱅크는 중저신용자 대출에 초점을 맞추어 초기 성장을 이뤄내겠다는 전략인데요. 이를 위해 토스뱅크는 자체 신용 평가 모델을 개발하고 있습니다. 또한 정부의 가계대출 총량 규제가 토스뱅크에는 약하게 적용되는 것은 호재입니다.


토스뱅크는 "원앱 전략"으로 기존 토스 앱에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기존 고객들을 최대한 활용함과 동시에 새 앱을 개발하는 비용을 줄이고 이를 전부 고객 혜택으로 제공하겠다는 전략입니다. 또한 토스뱅크는 2.7%라는 낮은 신용대출 금리를 통해 빠르게 개인 고객을 모으고자 합니다.


인터넷은행과 기존 은행의 땅따먹기

인터넷은행이 성장하려면 여러 금융상품을 출시해 개인은 물론 기업, 기관 고객들까지 고객층을 넓혀야 합니다. 그래서 최근 인터넷은행들은 주택담보대출부터 시작해 기업 금융까지 다양한 서비스에 도전을 준비하고 있습니다.또한 기존 은행보다 규제를 약하게 받고 있다는 강점을 잘 활용하고자 하죠.


기존 은행들은 탄탄한 자금력을 기초체력으로 도약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기존 은행들의 순이익은 인터넷은행들과는 비교가 안 될 정도죠. 이렇게 기초체력이 좋은 기존 은행들은 최근 디지털화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특히 마이데이터 사업까지 더해 여러 서비스들을 자체 플랫폼 위에 얹으려는 움직임이 보입니다. 인터넷은행과 기존 은행이 서로의 영역을 넘보는 가운데, 머지않은 미래에 땅따먹기는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입니다.

[사진 출처: 토스뱅크]

🦊 TEO  

인터넷 은행과 기존 은행의 영역이 겹쳐지고 있는 추세이지만, 인터넷 은행은 기업 금융에 아직 취약하고 기존 은행은 디지털화에 구조적 어려움이 존재합니다. 앞으로 두 유형의 은행들이 각자의 단점을 어떻게 보완해나갈지 굉장히 흥미롭습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