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IXABAY

리라화 폭락의 이유는?

최근 터키의 화폐인 리라화의 가치가 폭락하고 있습니다. 10월까지만 해도 1달러를 내면 9리라를 살 수 있었지만, 이제 1달러를 내면 12리라를 살 수 있을 정도죠. 두 달 새 통화가치가 30%가량 폭락한 것입니다. 이는 터키의 금리 인하 정책 때문인데요. 에르도안 대통령은 터키 내 물가상승폭이 커지자, 일반적인 상식과 달리 전격적인 금리 인하에 나섰습니다. 보통 물가가 오르면 중앙은행은 금리를 올려 물가를 안정시키는데, 이와 정반대로 대응한 것이죠.

에르도안 대통령은 대통령 선거 당시부터 금리 인하를 공약으로 내세워왔습니다. 그는 “이슬람 율법에 따르면 고리대와 이자 수취는 죄악”이라며, 오히려 “고금리가 고물가를 유발”한다는 독특한 주장을 펼쳐왔는데요. 터키는 수년째 고물가에 시달려왔고, 올해 들어 매달 전년 동기 대비 20%에 가까운 물가상승률을 기록하고 있는데도, 오히려 금리를 낮춰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일반적으로 금리를 내리면 시중에 돈이 더 많이 풀려 리라화의 가치가 떨어지고, 물가는 더 상승하게 됩니다. 이에 터키 중앙은행 총재와 재무장관들은 에르도안 대통령의 금리 인하 요구를 거절해왔으나,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들을 모두 해임하고 올 9월부터 총 세 차례에 걸쳐 기준금리 인하를 관철했습니다.


에르도안의 논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