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유튜브에서 어떤 크리에이터의 영상을 주로 시청하나요? 유튜브에서 좋아하는 크리에이터의 영상을 시청하기만 하는 사람들이 있는가 하면, 한 단계 더 나아가 크리에이터를 금전적으로 후원하는 팬들도 존재하곤 합니다. 이른바 슈퍼챗* 시스템인데요. 현재까지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슈퍼챗을 받은 채널은 누적 40.8억여원을 후원 받은 “Rushia Ch. 潤羽るしあ”라는 채널입니다. 그리고 이 채널의 주인은 “우루하 루시아”라는 가상 인간입니다. 즉, 실존하는 사람은 아니라는 것이죠.

*슈퍼챗(super chat): 유튜브 시청자들이 유튜버들의 실시간 방송 도중 후원금을 보낼 수 있는 기능입니다. 슈퍼챗 후원자들은 댓글을 적으면 일정 시간 댓글 내용이 채팅창 상단에 노출되는 등의 혜택을 얻습니다.

슈퍼챗 1위를 차지한 '우루하 루시아' / 현재까지 누적 슈퍼챗 순위 1~4위를 모두 버츄얼 유튜버가 차지하고 있는 모습 [출처: playboard]

아울러 슈퍼챗 후원 금액 상위 10개 채널 중 8채널 가상 인간의 채널인데요. 이와 같은 지표를 통해 확인할 수 있듯이, 지난 몇 년간 유튜브에서 가상 인간의 인기가 계속해 높아져왔습니다. 유튜브에서뿐만 아니라 TV 및 신문과 같은 여타 플랫폼을 통해 가상 모델 또한 얼굴을 자주 비춰왔는데요. 가령 오로지(OH ROZY), 릴 미켈라(LIL MIQUELA) 등이 대표적인 사례죠.

이처럼 가상 인간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가 점차 높아지며 이들이 기업의 마케팅 캠페인에 기용되는 사례 또한 빈번해졌습니다. 버추얼 인플루언서라고도 불리우는 이들의 정체는 무엇이며, 이들은 어떤 맥락에서 인기를 끌게 된 것일까요? 오늘 <브랜드 한 입>에서는 버추얼 인플루언서라는 개념부터 시작해 이 트렌드의 기원 현황, 이를 활용하고 있는 브랜드들의 소식까지 한 번에 다룹니다.


버추얼 인플루언서란?

버추얼 인플루언서”라는 용어는 ‘버추얼(virtual)’과 ‘인플루언서(influencer)’의 교집합에 있는 개념입니다. 우선 ‘버추얼(virtual)’은 ‘사실상의, (컴퓨터를 이용한) 가상의’ 정도로 해석할 수 있는데요. 최근 메타버스라는 단어와 함께 화두가 된 VR(가상현실, Virtual Reality)에도 버추얼이라는 단어가 포함돼 있죠. 이처럼 실존하지는 않지만 마치 현실에 존재하는 것처럼 만들어 낸 무언가를 지칭하기 위해 ‘버추얼’이라는 표현을 사용합니다.

인플루언서’는 본래 연예인, 운동선수, 명망 높은 사회적 인물 등 사회에 미치는 영향력(influence)이 큰 사람을 광범위하게 포괄하는 단어인데요. 인스타그램, 유튜브, 틱톡 등 SNS가 일상의 큰 비중을 차지하게 되며 이제는 큰 영향력을 지닌 SNS 스타들을 흔히 ‘인플루언서’라고 지칭하곤 합니다. 즉, 이 두 개념을 합치면 버추얼 인플루언서를 ‘(SNS 등의 매체에서) 큰 영향력을 발휘하는 가상의 인물’이라고 정의할 수 있습니다.

버추얼 인플루언서들은 애니메이션에서 볼 수 있을 법한 모습부터 사람과 최대한 비슷한 형태까지 다양한 모습으로 나타나는데요. 겉모습과는 별개로 이 캐릭터를 움직이는 주체가 누구인지에 따라 버추얼 인플루언서도 크게 두 종류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가령, 화면에 나타나는 버추얼 인플루언서의 ‘모습’을 ‘로봇’에 비유한다면 연구소(기업) 등에서 미리 설계한 코드 및 컨셉에 따라 로봇이 움직이는 형태와, 한 명의 조종사가 직접 로봇 안에 들어가 이를 조종하는 형태로 분류할 수 있는 것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