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의 품에 안긴 우리금융지주

민간의 품에 안긴 우리금융지주

예금보험공사가 우리금융지주 지분 9.3%를 매각하면서 최대 주주 자리에서 내려왔습니다. 과연 우리금융지주는 완전 민영화를 통해 어떤 모습으로 변할까요?

🐼 JUNE
🐼 JUNE
ⓒ 우리금융그룹

완전 민영화를 앞둔 우리금융지주

우리금융지주가 공적자금이 투입된 지 무려 23년 만에 완전 민영화를 앞두고 있습니다. 우리금융지주는 지난 2001년 4월 설립된 우리나라 최초의 금융지주회사입니다. 우리금융지주의 최대 주주였던 예금보험공사는 이번에 보유 지분 중 9.3%를 매각하기로 하면서 최대 주주 자리에서 물러나게 되었는데요. 예금보험공사는 다음 달 9일까지 매각 절차를 완전히 마무리할 계획이라 밝혔습니다.


우리금융지주, 정부 소유였다고?

정부는 1997년 외환위기 이후 부실 금융회사를 관리하기 위해 한빛은행·평화은행·경남은행·광주은행·하나로종합금융 5개 금융사를 하나로 묶었고, 예금보험공사를 통해 총 12조8천억원 규모의 공적자금을 투입했습니다. 이에 따라 예금보험공사가 우리금융의 지분을 100% 소유하게 된 것이죠. 그러나 정부는 당시 투입된 공적자금을 회수하기 위해 꾸준히 지분을 매각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이번 매각을 통해 약 8,977억원을 회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매각이 완료될 경우 정부는 우리금융지주에 투입된 12조 8,000억원의 공적자금 중 96.6%를 회수하게 되는데요. 이후 예금보험공사가 보유한 잔여지분 5.8%를 1만 193원 이상으로만 매각하면 우리금융지주에 투입된 공적자금을 전액 회수하게 됩니다.


새로운 주주의 등장

22일, 공적자금관리위원회는 매각 낙찰자로 유진프라이빗에쿼티, KTB자산운용, 얼라인파트너스컨소시엄, 두나무, 우리금융지주 우리사주조합 총 5개사를 선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유진프라이빗에쿼티는 4%, KTB자산운용이 2.3%, 얼라인파트너스컨소시엄·두나무·우리금융사주조합은 각 1%씩 낙찰받았습니다. 유진프라이빗에쿼티는 지분 4%를 인수하면서 유일하게 사외이사 추천권을 확보했습니다.

현재 우리금융 이사회는 사내이사 2명, 사외이사 5명과 예금보험공사가 추천하는 비상임이사 1명까지 총 8명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러나 이번 매각으로 예금보험공사가 추천하는 비상임이사가 제외되고 지분 4%를 보유한 유진프라이빗에쿼티가 추천하는 사외이사가 1명 추가되면서 정부의 개입에서 벗어나고 민간 과점주주 중심의 지배구조로 탈바꿈할 전망입니다.


우리금융지주, 어떻게 변할까?

우리금융지주는 민영화에 성공하면서 앞으로 약점으로 지적받던 비은행 부문을 강화할 예정입니다. 우리금융지주는 최근 내부등급법을 승인받아 운용 가능한 자산이 20조원가량 늘어나면서 중·소형 증권사를 인수할 계획이라 밝혔습니다. 최근 다른 금융사들은 증권사를 통해 벌어들이는 수익이 확대되는 걸 고려한 것 같은데요. 그러나 최근 주식시장의 활성화로 증권사들의 몸값이 오르면서 우리금융의 증권사 인수는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 JUNE
두나무는 우리금융지주의 주주로 등극하면서 최초로 은행 지분을 보유한 가상화폐 거래소가 되었습니다. 두나무는 이번 매각을 통해 실명계좌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고, 거래소 운영을 더욱 안정적으로 이어나갈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BYTE의 프리미엄 콘텐츠 구독 서비스, BYTE+⭐️

월 9,900원으로 BYTE의 모든 콘텐츠를 자유롭게 이용하세요!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