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당 콘텐츠는 BYTE의 프리미엄 구독 서비스, BYTE+의 4월 6일자 콘텐츠입니다. BYTE+를 구독하시면 비즈니스와 경제 이슈에 대한 깊은 분석과 흥미로운 이야기들이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 BYTE+ 멤버십 가입하기

"삼성전자가 갤럭시 S22에 퀄컴의 AP '스냅드래곤8 1세대'를 대신 탑재했다"라는 기사 보신 적 있으신가요? 여기서 AP란 스마트폰과 태블릿PC에 주로 사용되는 반도체인데요. 이렇듯 뉴스를 보다 보면 정말 다양한 종류의 반도체를 볼 수 있습니다. 메모리 반도체부터 CPU, 이미지센서, 모바일 AP 등... 우리가 사용하는 전자기기 종류가 다양한 만큼 반도체의 종류도 정말 많죠.

오늘 <상식 한 입+>에서는 주요 반도체들을 한눈에 보실 수 있도록 종류별로 정리해드리려고 합니다. 각 반도체가 어떤 기능을 하고, 어떤 기업들이 주로 생산하는지, 알아둬야 할 기본적인 특징은 무엇인지 쉽게 소개해 드릴 텐데요. <상식 한 입+>를 읽고 나면, 이제 더 이상 반도체 뉴스가 어렵게 느껴지지 않으실 겁니다.

① 월: [DEEP BYTE]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이 위기라고?
② 화: [마켓 인사이드] 글로벌 팹리스(반도체 설계) 시장의 구조
③ 수: [상식 한 입+] 많고 많은 반도체 칩, 다 어디에 쓰이는 걸까?
④ 목: [기업 한 입] '위기'라는 삼성전자 완전분석


많고 많은 반도체 종류

반도체는 크게 메모리 반도체와 시스템(비메모리) 반도체로 나뉩니다. 비교적 공정이 단순하고 생산이 쉬운 메모리 반도체에는 대표적으로 D램과 낸드플래시 등이 있는데요. 메모리 반도체 시장은 주로 우리나라 기업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주도하고 있습니다.

반면 시스템 반도체는 다양한 기능을 하는 만큼 설계도 어렵고 생산도 어려운데요. 그래서 아래 보이는 각 분야마다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도 각양각색입니다. 또한 최첨단 시스템 반도체를 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가진 기업은 TSMC, 삼성전자, 인텔 정도가 있는데, 이들을 파운드리(반도체 생산 전문 기업)라고 부릅니다.

[상식한입+] 반도체를 만드는 회사, 파운드리
반도체를 생산하는 회사, 파운드리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국내외 반도체 이슈에 결정적인 영향을 주는 파운드리, 모르고 넘어갈 수 없겠죠?
반도체의 종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