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이 만들어진 이후로, 게임은 점점 더 우리 일상과 가까워져 왔습니다. 게임을 플레이하는 사람도 크게 늘었고, 게임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도 많이 사라졌죠. 게임은 사람들에게는 많은 재미를 주는 놀이이자, 기업들에게는 아직 많은 기회가 남아있는 사업 영역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게임은 큰 흐름을 타고 발전해 왔습니다. 2010년대 게임 업계의 키워드는 "모바일"이었습니다. 스마트폰의 대중화로 모바일 공간에서 게임이 가능해졌고, 많은 게임사들이 모바일에 도전했죠. 이로부터 10년이 지난 지금, 2020년대 게임 업계의 키워드는 블록체인과 게임이 결합한 "P2E"입니다. 오늘 <상식 한 입+>에서는 앞으로 10년을 이끌어갈 게임 트렌드, P2E에 대해 다룰 예정입니다.

① 월: [DEEP BYTE] 게임과 블록체인,,,우린 깐부니까...
② 화: [상식한입+] 게임은 이렇게 진화할 것이다, P2E
③ 수: [마켓인사이드] 블록체인 게임 시장은 이렇게 생겼다
④ 목: [기업한입] 우리나라 P2E 게임의 개척자, 위메이드


P2E 게임이란?

P2E는 Play to Earn의 약자로, 플레이하며 동시에 돈을 벌 수 있는 게임을 뜻합니다. 게임을 플레이할 때 얻게 되는 게임 내 재화나 캐릭터, 아바타 등을 가상화폐(토큰)와 교환하고, 이렇게 얻은 가상화폐를 거래소에서 환전해 현금(수익)을 얻을 수 있는 게임이죠. P2E 게임의 개념이 등장한 것은 몇 년 정도 됐지만, 최근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P2E 게임은 주로 블록체인과 결합된 형태입니다.

P2E 게임이 떠오른 배경

P2E 게임의 반대 개념으로는 P2W(Pay to Win) 게임이 있습니다. P2W 게임은 우리에게 익숙한 일반적인 게임으로, 승리를 위해서는 돈을 써야 하는 구조의 게임인데요. 게임에서 레벨업을 시키거나 승리하려면 돈을 내고 아이템을 사야하는 형태입니다. 그런데 게임사들은 수익을 늘리기 위해 과도하게 과금을 유도하고, 확률형 아이템을 출시하며 '뽑기'를 통해 아이템을 얻도록 했죠. 그러던 2021년 주요 게임사가 확률형 아이템의 확률을 조작했다는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그간 낮은 확률과 게임사들의 과도한 과금 유도에 지쳤던 유저들은 기존 P2W 게임에 회의감을 느꼈죠.

게임 내 캐릭터 '엑시'로 모험과 전투를 수행하는 블록체인 게임 '엑시 인피니티' [출처: Medium]

게다가 2021년 가상화폐의 가치는 그야말로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았습니다. 많은 유저들이 기존 게임에 회의감을 느끼고 있는 상황이었기에, 폭등하는 가상화폐 시장의 혜택을 누릴 수 있는 P2E 게임은 자연스럽게 많은 관심을 받기 시작했죠. 그렇게 2021년 큰 인기를 누린 엑시 인피니티(애완동물을 수집하고 육성해 전투하는 게임)를 시작으로 P2E 게임 열풍이 시작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