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7일 연례행사인 세계 개발자 회의(WWDC 2021)를 개최하고 각 애플 기기의 새로운 운영체제와 신기술을 공개했습니다. 많은 외신의 예상과 달리 하드웨어 제품에 대해서는 별다른 발표가 없었지만, 각 기기 별로 새 OS를 살펴보며 애플의 플랫폼 전략을 엿볼 수 있었는데요. 애플이 발표한 OS들을 가볍게 정리해드리겠습니다.


아이폰 : iOS 15

올가을 출시 예정인 아이폰13에 들어갈 iOS 15가 공개되었습니다. iOS 15의 가장 큰 특징은 업그레이드된 페이스타임(화상 대화 서비스)인데요. 애플은 페이스타임으로 줌을 대체하겠다는 큰 그림과 함께 안드로이드와 윈도우 유저도 페이스타임을 이용할 수 있도록 개방했습니다. 그간 애플은 독자적인 생태계를 구축해왔는데, 이번에는 이례적으로 호환성에 집중한 모습이죠. 이외에도 공간 음향 도입, 잡음 제거 등 음향 퀄리티에도 많은 신경을 썼습니다. 페이스타임 이외에는 이미지에서 연락처를 찾아내는 라이브 텍스트 등 유저의 편의성을 높이는 기능들을 추가했습니다.

👉 iOS 15 = 공유와 호환성


아이패드 : 아이패드OS 15

아이패드 전용 OS도 새로 공개되었습니다. 아이패드OS 15에는 잃어버린 에어팟을 찾아주는 기능, 에어팟에만 분리해서 들리는 알람 등 에어팟과 연동되는 기능들이 추가되었습니다. 또한 배경화면에서 위젯을 사용할 수 있으며, 화면을 분할하는 기능도 더욱 편리하게 개선되었습니다. 이외에도 메모 기능이 개선되고, 앱 개발 기능도 보완하며 애플은 아이패드 유저의 편의성을 높이는 데 집중했습니다.

👉 아이패드OS 15 = 편의성


맥 : 맥OS 몬테레이

맥 컴퓨터용 새 OS인 몬테레이도 이날 공개되었습니다. 이전의 맥OS 빅서가 M1 칩 최적화에 집중했다면, 맥OS 몬테레이다른 애플의 기기들과 맥의 호환성을 높이는데 주력했습니다. 유니버셜 컨트롤 기술로 맥과 아이패드가 마우스 하나로 부드럽게 연결되며, 파일을 쉽게 옮기는 것도 가능해졌습니다. '에어플레이 투 맥(Airplay to Mac)'으로 맥에서도 파일을 쉽게 받을 수 있으며, 애플의 브라우저인 사파리의 UI 디자인도 개선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