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은 그야말로 '젤리' 전성시대인데요. 츄잉푸드 매출 1위를 지켜왔던 껌이 젤리에 자리를 내준 지 오래입니다. 그 차이는 매년 큰 폭으로 벌어져, 젤리 매출은 껌의 4배 이상으로 치솟았죠. 젤리가 주목받는 요즘, 단연 돋보이는 브랜드가 있는데요. 독일의 젤리 브랜드 하리보(HARIBO)입니다.

하리보는 전 세계에서 100년 넘게 사랑받아온 브랜드인데요. 국내에서도 2016년부터 매출 1위 차지했습니다. 특히 올해는 브랜드의 시그니처인 곰 모양 젤리 ‘골드베렌(Gold Bear)’의 탄생 100주년을 맞아 국내에서 전시회도 열렸는데요. 소비자를 사로잡은 하리보의 달콤한 비결, 같이 알아볼까요?


100년의 역사

© HARIBO

하리보의 시작은 100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전쟁이라는 위기에도 굳건하게 자리를 지켜왔는데요. 창립자와 그의 가족들이 3대째 사업을 이어왔습니다.

  • 하리보는 1920년 독일 본에서 탄생했습니다. 한스 리겔은 집 뒷마당의 작은 세탁실에서 사업을 시작했는데요. ‘하리보’는 '한스 리겔(Hans Riegel)'과 '본(Bonn)'에서 각각 두 글자를 따와서 지은 이름입니다.
  • 한스 리겔은 제과 공장에서 일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딱딱한 사탕을 만들어 팔았습니다. 그러나 말랑한 과일 젤리가 더 좋은 반응을 얻자 젤리로 방향을 틀었죠. 1922년 ‘춤추는 곰(Dancing Bear)’ 젤리를 출시했는데요. 선풍적인 인기에 힘입어 하리보는 1930년대까지 폭발적으로 성장했습니다.
1922년에 출시된 ‘춤추는 곰’ 젤리 © HARIBO
  • 1939년 2차 세계 대전이 발발하자 사업은 위기를 맞았습니다. 공장은 풍비박산 나고 한스 리겔의 두 아들은 포로로 끌려갔죠. 그러나 리겔의 아내 게르트루드의 노력으로 간신히 사업을 유지했습니다. 전쟁이 끝난 해인 1945년 창립자 한스 리겔이 사망했지만, 끌려갔던 두 아들이 돌아와 사업을 되살렸죠.
  • 아들들은 1960년 아버지의 ‘춤추는 곰’을 이은 ‘골드베렌(Goldbären)’을 출시했습니다. 황금 곰이라는 뜻인데요.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로 자리매김했습니다.
  • 하리보는 점차 몸집을 불려 나가 유럽 10개국에 공장 16개를 보유한 기업이 됐습니다. 유럽뿐 아니라 미국, 아시아, 아프리카 등 전 세계로 퍼져나갔는데요. 글로벌 젤리 브랜드 1위에 올라섰죠. 2019년 매출은 3조 6,000억 원으로 추정됩니다.

하리보의 성공 비결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