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한 해 미국에서 팔린 대마초는 20조원어치에 달한다고 합니다. 글로벌 대마 시장의 규모도 어느덧 25조원 규모로 성장했다고 하는데요. 2028년이 되면 대마초 시장은 135조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선 여전히 대마초에 대한 인식이 부정적이지만, 미국의 경우 70%에 달하는 시민들이 대마초 합법화에 호의적인 인식을 갖고 있다고 하죠.

현재 미국에서는 50개주 중에서 36개주가 의료용 대마를 합법화했으며, 18개주가 기호용 대마를 합법화했습니다. 보통 의료용 대마는 진통 효과만 있는 대마를, 기호용 대마는 환각 효과가 있는 대마를 일컫는데요. 코로나19 확산으로 직장을 잃은 미국 내 노동자들이 대거 대마 산업으로 일자리를 옮기면서 미국 내 대마 산업 규모도 빠르게 커지고 있습니다. 실제로 팬데믹 이후 미국의 대마 관련 기업들의 주가도 큰 폭으로 올랐었죠.

미국 내에서 의료용 대마초와 기호용 대마초를 합법화한 주

오늘 DEEP BYTE에서는 한때 '마약과의 전쟁'을 선언했었던 미국에서 어떻게 대마초가 합법화되고 산업으로까지 발전했는지, 향후 대마초 시장의 전망은 어떤지 살펴보고려 합니다.


대마초가 뭐지?

대마(大麻)는 마(麻)라고 불리는 삼속 식물을 가리킵니다. 섬유질이 질기고 튼튼해 삼베옷을 만드는 데도 널리 사용되는데요. 대마에는 강력한 진정 효과를 일으키는 성분이 들어있어 수천 년 전부터 중국 등지에서 약으로 활용되어 왔습니다. 흔히 알려진 '대마초'는 대마의 잎을 따서 말린 후 담배처럼 말아 피는 것을 뜻하는데요. 최근 미국에서는 대마에서 진통 작용과 환각 작용을 일으키는 성분만을 따로 추출한 뒤, 이를 젤리나 과자 형태로 가공해 판매하기도 합니다.

대마는 과거부터 다양한 지역에서 신체적, 정신적 통증을 완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널리 활용되어 왔는데요. 진통 작용과 함께 환각 작용을 일으키는 대마의 독특한 성격 탓에 많은 국가에서 금지 약물로 지정되기도 했죠. 최근에는 환각 성분의 유무에 따라 의료용 대마와 기호용 대마로 구분해 유통되고 있습니다.

의료용 대마와 기호용 대마는 일반적으로  CBD(칸나비디올)와 THC(테트라하이드로칸나비놀)의 성분 함량에 따라 구분되는데요. CBD와 THC 모두 진통 효과를 갖고 있지만, 이 중 THC 성분은 강력한 환각 작용을 일으킵니다. 그래서 THC 함량이 낮고 CBD 함량이 높은 것은 의료용 대마로, CBD 함량이 낮고 THC 함량이 높은 것은 기호용 대마로 분류되죠. 현재 미국의 경우 의료용 대마는 36개주, 기호용 대마는 18주에서 합법화된 상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