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트위터를 둘러싼 소동이 끊이질 않습니다.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하는 듯 보였으나 돌연 계약 파기를 선언하며 소송전이 시작됐죠. 최근에는 트위터의 보안 문제가 심각하다는 내부 폭로가 나오면서 다시 한번 논란이 일었습니다.

오늘 <기업 한입>에서는 창업 이래 가장 혼란스러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트위터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불과 여섯 달 사이 트위터와 머스크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최근 보안 문제와 관련한 내부 폭로가 이들의 소송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그리고 트위터와 머스크 간 소송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자세히 정리해봤는데요. 함께 살펴보시죠!


SNS의 시초, 트위터

트위터의 역사는 2006년 3월, 창업자 잭 도시가 첫 트윗을 올리며 시작됩니다. 새 모양의 로고와 함께 '지저귀다'라는 뜻의 단어를 서비스 이름으로 한 트위터는 자신이 지금 무엇을 하고 있고, 무슨 생각을 하는지 즉각적으로 공유할 수 있는 플랫폼을 표방했는데요. 창립 초기에는 140자 이내의 극히 짧은 포스팅만이 가능했습니다. 사진이나 문서의 첨부는 불가했죠.

  • 트위터의 가장 큰 특징은 개방성인데요. 트위터 안에서 다양한 주제에 대해 수많은 사람과 의견을 주고받을 수 있습니다. 유명 인사를 '팔로우(follow)'하고 그들과 소통할 수도 있죠. 덕분에 미디어의 지형을 바꿨다는 평가를 들으며 가파르게 성장했고, 불과 6년 만에 이용자 수 1억 명을 돌파했습니다.
  • 현재 트위터는 스냅, 핀터레스트와 함께 세컨드 티어 SNS의 대표주자로 꼽히는데요. 일일 활성사용자(DAU)가 2억 명이 넘으며, 제프 베조스와 일론 머스크, 조 바이든 등 많은 유명 인사가 트위터를 애용하고 있습니다.
  • 트위터의 매출은 주로 광고 수익입니다. 전체 매출 중 광고 매출 비율이 85%에 달하는데요. 광고 트윗이나 브랜드 계정 등을 이용자에게 노출해 수익을 올리죠. 이외에도 수집한 데이터를 외부 기관에 제공해 데이터 라이센싱 매출을 얻기도 합니다.
지난 5년간 트위터의 매출 추이 ⓒ 삼성증권

트위터와 머스크, 어쩌다 소송까지?

현재 트위터는 테슬라의 최고 경영자(CEO)인 일론 머스크와 소송을 진행 중인데요. 악연의 시작은 지난 3월로 거슬러 올라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