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날 Netflix를 모르는 사람은 없습니다.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은 Netflix를 구독하고 있고, OTT 이용자 중 과반은 2개 이상의 OTT 플랫폼을 동시에 구독하고 있는데요. 이렇듯 코로나19의 확산 이후 OTT 시장은 폭발적으로 성장했습니다. 영화관, 쇼핑몰과 같은 오프라인에서 즐길 수 있는 활동이 제한되자, 사람들이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오락거리를 물색한 탓이죠.

OTT 시장이 성장하자 후발주자들이 대거 등장했습니다. 2018년까지만 해도 Netflix와 Amazon Prime Video가 양분하던 OTT 시장에 Disney+, Apple TV+ 등 강력한 경쟁자가 나타났고, 각국의 토종 OTT 역시 내수 시장에서 높은 시장점유율을 보여주고 있는데요. 코로나19 외에, 이렇게 OTT 시장이 빠르게 성장할 수 있던 배경은 과연 무엇일까요? 또 국내외 주요 OTT 기업들의 전략은 어떻게 다를까요? 오늘 <마켓인사이드>에서 알아보겠습니다!

월: [DEEP BYTE] 위기가 끝나자 위기가 찾아온 OTT 업계?
화: [마켓 인사이드] 글로벌에서 국내까지, OTT 시장 분석
수: [상식 한 입+] 넷플릭스 vs. SK브로드밴드, 망사용료 논란 총정리
목: [기업 한 입] 코로나19의 최대 수혜자 넷플릭스, 앞으로는?


OTT란?

OTT 예시 © 하이투자증권

OTT(Over-The-Top)의 Top은 셋톱박스*를 지칭하는 말로, 초기에는 전용망을 통해 콘텐츠를 전송하고 셋톱박스로 수신하는 인터넷 동영상 서비스를 의미했습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그 의미가 확대되어 범용 인터넷망을 이용해 PC, 모바일 등 모든 디바이스에 영상 콘텐츠를 제공하는 서비스를 뜻하는데요. 유튜브와 넷플릭스가 OTT의 가장 대표적인 예시입니다.
* 셋톱박스: 외부 신호를 수신 및 변형하여 TV에 해당 내용을 표시해 주는 장치

OTT 서비스 구분 © Oodles Technologies

OTT 서비스는 BM(Business Model; 수익모델)을 기준으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크게 AVOD, SVOD, TVOD 세 가지 종류로 나뉘는데요. AVOD(Advertising Video On Demand)는 별개로 돈을 지불하지 않고 광고를 시청하기만 하면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말합니다. 유튜브가 대표적이죠. SVOD(Subscription VOD)는 넷플릭스처럼 월정액 형태로 구독료를 지불하는 서비스이고, TVOD(Transaction VOD)는 콘텐츠 별로 단품 결제 후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VOD 서비스입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OTT의 발달로 여러 종류의 OTT 서비스가 혼합된 하이브리드 형 VOD가 다수 등장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