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덕분에 웃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반도체 덕분에 웃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실적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메모리반도체 #시스템반도체 #D램 #낸드

🐪 EDDIE

삼성전자SK하이닉스2분기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삼성전자는 2분기 기준 최대매출을, SK하이닉스는 사상 최대분기 매출을 달성했는데요. 반도체 사업이 이 두 회사의 실적을 견인했습니다.

삼성전자 실적, 더 알아보자면?

삼성전자는 올해 2분기 매출 77조 2,036억원, 영업이익 14조 971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은 21.25%, 영업이익은 12.18% 늘어난 것이죠.

  • DS(반도체) 부문은 2분기에 매출 28조 5천억원, 영업이익 9조 9,800억원을 달성했는데요. 삼성전자 전체 영업이익 가운데 70%가 반도체 부문에서 나왔습니다.
  • 메모리 반도체 부문은 서버 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판매 가격을 유지해서 전년 동기 대비 실적이 개선됐습니다. 달러 강세에 따른 원·달러 환율 상승도 실적 개선에 기여했죠.
  • 시스템 반도체 부문은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파운드리에서 첨단 공정 수율을 개선해 전 분기 대비 영업 이익이 61% 증가했습니다.

SK하이닉스 실적, 더 알아보자면?

SK하이닉스는 올해 2분기에 매출 13조 8,110억원, 영업이익 4조 1,926억원을 달성했습니다. 작년 동기 대비 매출은 33.8%, 영업이익은 55.6% 늘어난 것이죠.

  • SK하이닉스가 13조원대 분기 매출을 올린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전까지 분기 최대 매출은 지난 4분기에 기록한 12조 3,766억원이었죠.
  • D램 가격이 전년 동기 대비 10.6% 감소하는 등 악재가 있기는 했는데요. SK하이닉스 관계자는 낸드 가격 상승판매량 증가가 이를 상쇄했다고 밝혔습니다.
  • 주력제품인 10nm급 4세대 D램과 176단 4D 낸드 수율이 개선되면서 수익성도 높아졌는데요. 이 덕분에 지난해 4분기에 이어 2분기 만에 30%대 영업이익률을 회복했습니다.

반도체 시장 전망은?

두 회사 모두 좋은 실적을 달성했음에도 불구하고 우려스러운 전망이 나오는데요.

  • 글로벌 인플레이션,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등으로 인해 거시 경제 불확실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모바일·PC를 비롯한 완제품 업체들이 생산량을 줄이고 반도체 재고 확보에 소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죠.
  • 반도체 판매가격도 더 내려갈 전망입니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3분기 D램 가격이 전 분기 대비 최대 10% 하락할 수 있다는 견해를 제시했습니다.
  • 파운드리 시장에서는 TSMC인텔의 영향력이 커지고 있습니다. 인텔은 미디어텍과 퀄컴, TSMC는 애플·AMD·엔비디아 등과 파운드리 계약을 체결했는데요. 비록 세계 최초로 3nm 공정 파운드리 양산을 시작한 삼성이지만 굵직한 공급처를 확보하지는 못했다는 지적이 제기됐습니다.

각 회사의 반도체 사업 전략은?

두 회사 모두 당장은 사업 전망이 불확실하기에 유연하게 대처한다는 입장을 표명했습니다.

  • 삼성전자는 고부가가치·고용량 중심 포트폴리오를 운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규 글로벌 고객사를 확보해 성장을 이어가겠다고 덧붙였죠.
  •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업황 부진을 감안해 설비투자를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 한편 SK하이닉스는 수익성이 높은 고부가가치 제품에 집중한다는 전략도 내놓았는데요. 10nm급 4세대 1a D램 수율을 높이고 176단 4D 낸드 비중을 올해 말까지 70% 수준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발표했습니다.

📝  함께 보면 좋은 BYTE 콘텐츠

대화에 참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