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썸네일 출처: rondesantis.com)

미국 중간선거는 대통령의 무덤이라고 불릴 정도로 집권당에 불리하지만, 이번만큼은 예외였습니다. 올 11월 치러진 중간선거에서 민주당이 예상외로 선전하면서 공화당 선거를 주도한 트럼프의 대선 가도에도 빨간불이 켜졌습니다. 동시에 지난해 벌어졌던 의회 난입 사건에 대한 책임론까지 불거지면서 트럼프의 입지는 더더욱 좁아지고 있는 상황이죠. 이에 트럼프를 대체할 인물들에게 관심이 쏠리고 있는데요. 대표적인 인물이 포스트 트럼프라는 별명을 가진 플로리다 주지사, 론 드산티스입니다.

드산티스는 공화당의 젊은 극우 정치인, 역대 최연소 주지사, 포스트 트럼프, 리틀 트럼프 등 다양한 수식어를 몰고 다니며 화제의 중심에 서 있습니다. 강경 보수적 정책과 다소 과격한 언행으로 트럼프를 연상시키면서 대중의 주목을 받았는데요. 주지사로서는 전략적 행보를 보여줘 트럼프의 대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중간선거에서 압도적인 표 차이로 주지사에 다시 한번 당선되면서 대권 후보로 떠오르게 된 드산티스. 과연 어떤 인물이고, 차기 대선 후보로 주목받는 이유는 무엇인지 짚어봤습니다.


하원에 진출한 참전 용사

  • 1978년 플로리다주 잭슨빌에서 이탈리아계 미국인으로 태어난 드산티스는 어릴 때부터 야구에 빠져있었는데요. 리틀야구단 주장으로 활동하는 등 어린 시절부터 리더십을 발휘해 왔습니다. 1991년엔 리틀리그 월드시리즈에 진출하기도 했죠.
  • 그런 드산티스는 1997년 예일대 역사학과에 입학합니다. 졸업 후 1년간 역사 교사로 재직하던 그는 이후 하버드 로스쿨에 진학해 법학 박사 학위를 받고 2006년엔 법무장교로 해군에 입대하게 되죠.
  • 이라크 전쟁에도 참전해 무공훈장까지 받은 드산티스는 연방검사로 재직하기도 했습니다. 2012년 하원의원에 출마한 그는 2014년, 2016년 내리 하원의원에 당선되며 3선의 연방하원의원이 됐죠. 이때까지만 해도 드산티스는 무명의 정치인에 지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의 호위무사로 나선 드산티스

론 드산티스와 트럼프 전 대통령 © Wikipedia Commons
  • 2016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은 드산티스에게도 전환점이 됐습니다. 2017년, 트럼프가 선거 과정에서 러시아와 모종의 거래를 했다는 일명 러시아 게이트가 터지고 조사가 시작됐는데요. 설상가상으로 트럼프는 수사를 방해했다는 사법 방해 혐의도 받고 있었죠. 이때 드산티스가 의회에서 FBI와 특별검사였던 로버트 뮬러를 거세게 비판하면서 트럼프와 대중에게 이름을 알리는 데 성공했습니다.
  • 드산티스는 당내 보수주의 계파인 프리덤 코커스의 창립 멤버로도 알려져 있는데요. 극우에 가까운 강경한 보수 성향을 표방하며 2015년 설립된 프리덤 코커스는 극단적 감세 정책과 작은 정부를 지향하면서 낙태 금지, 총기 규제 반대 등 사회적 이슈에도 극우적인 목소리를 내왔죠. 트럼프 대통령 당선 이후 줄곧 친트럼프 행보를 걸어온 것은 어색한 일이 아니죠.

코로나 방역을 거부한 주지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