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7년 만에 80달러 돌파

어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의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1.17달러(1.47%) 오른 배럴당 80.52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이 80달러를 넘어선 것은 지난 2014년 이후 7년 만에 처음인데요. 지난해 10월 이후에만 두 배 넘게 상승했습니다. 브렌트유 가격도 전 거래일보다 1.53% 오른 배럴당 83.65달러로 2018년 10월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습니다.

국제유가 상승 이유는?

국제유가가 급격히 오르는 이유는 경기 회복으로 인해 수요는 급증했지만, 공급이 부족하기 때문입니다. 국제유가와 관련된 이슈로 허리케인 아이다의 영향, 항공유 수요 상승, 천연가스 가격 상승, OPEC+의 기존 증산 계획 유지를살펴보겠습니다.

① 허리케인 아이다의 영향

지난 8월 미국에 상륙한 허리케인 아이다는 멕시코만 석유 생산시설에 큰 피해를 입혔습니다. 멕시코만 인근 석유 생산시설에서는 미국 전체 생산량의 17%에 달하는 원유가 생산되는데요. 허리케인으로 인해 원유 생산이 중단됐고, 생산 시설 복구 또한 더디게 이뤄지고 있다고 하죠. 생산시설은 내년에야 정상적으로 가동될 것으로 예측되면서 공급부족 우려가 커졌습니다.

② 항공유의 수요 상승

미국은 올해 11월부터 영국 등 33개 국가에 대한 여행 제한 규정을 완화하기로 했는데요. 이 조치로 항공편이 증가할  하루에 40만배럴 정도의 추가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자동차 연료 수요는 코로나19 이전으로 회복되었으나, 항공유 수요는 여전히 코로나19 이전보다 20% 이상 낮은 상태인데요. 앞으로 항공유의 수요가 회복되며 국제유가의 상승세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③천연가스의 가격 상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