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을 읽고 계신 독자분들은 간밤에 푹 주무셨나요? 소위 ‘꿀잠’을 위해서는 자는 시간이나 환경 등도 중요하지만 ‘어디에서 자느냐’도 큰 비중을 차지하죠. 오늘 <브랜드 한 입>에서는 '프리미엄 수면 브랜드' 시몬스브랜딩 전략 변화를 다뤄보고자 합니다.

침대 브랜드로 유명한 시몬스는 지난 2월 청담동에 팝업스토어 ‘시몬스 그로서리 스토어’를 오픈했습니다. 침대 회사가 뜬금없이 식료품 팝업스토어를 연 것인데요. 실제로 해당 팝업스토어에서 침대는 단 하나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대신 이들은 부산의 유명 수제버거 브랜드인 ‘버거샵’을 스토어 2층에 입점시켰는데요. 버거샵은 4주 연속 폐점 시간 전에 햄버거가 완판되는 등 큰 호응을 받았습니다.

침대회사가 연 버거샵 ‘청담동 핫플’ 됐다
시몬스 그로서리 스토어 청담. 사진 제공=시몬스시몬스 그로서리 스토어 청담 2층에 위치한 ‘부산 수제 버거 맛집’ ‘버거샵’. 사진 제공=시몬스‘시몬스 그로서리 스토어 청담’ 2층에 위치한 ‘버거샵’의 크루..

시몬스는 급기야 광고 문법에도 변화를 가져왔는데요. 시몬스는 지난 1월에 ‘Oddly Satisfying Video(‘묘하게 만족스러운 비디오’, OSV)’라는 제목으로 소위 ‘멍때리기’ 광고를 업로드합니다. 약 2분가량 지속되는 이 ‘멍때리기’ 영상은 업로드 열흘 만에 1천만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현재는 2천만 조회수를 넘긴 상태입니다. 그런데 이 광고에서도 역시 침대는 단 한 번도 등장하지 않습니다.

도대체 침대 회사인 시몬스는 왜 최근에 침대가 없는 브랜딩 전략을 펼치고 있는 것일까요? 오늘 <브랜드 한 입>에서 그 이유를 알려드립니다.


침대 계의 명품, 시몬스(feat. 한국 시몬스)

1870년 창립된 시몬스는 1876년 스프링 제조 기계 특허권을 기반으로 당시 12달러에 달하던 매트리스 가격을 1달러 아래로 떨어뜨리며 침대 매트리스의 대중화에 기여합니다. 이후 1910년 창업자인 젤몬 시몬스의 뒤를 이어 젤몬 시몬스 2세가 회사를 넘겨받았을 당시, 캐나다에서는 천으로 된 포켓에 코일을 넣고 개별적으로 마감한 포켓 스프링으로 만든 매트리스가 제조되고 있었습니다. 이에 젤몬 시몬스 2세는 직원들로 하여금 포켓스프링을 대중화할 수 있는 수단을 모색할 것을 지시했고, 그 결과 1925년에 세계 최초로 포켓 스프링 제조 기계를 발명하게 됩니다. 이렇게 시몬스는 지금까지도 생산되고 있는 대표 라인업인 ‘뷰티레스트(Beutyrest)’를 세상에 선보이게 됩니다.

뷰티레스트의 당시 가격은 39.5달러로 당시 시판되던 일반 매트리스의 서너 배에 달했는데요. 그럼에도 프리미엄 제품을 선호하는 고객들 사이에서 큰 인기를 끌며, 시몬스는 본격적으로 프리미엄 수면 브랜드로서 행보를 이어가게 됩니다. 이후 1958년에 이들은 세계 최초로 퀸사이즈, 킹사이즈 매트리스를 선보이는 등 연구개발을 계속 이어갑니다.